홍콩 도심서 송환법 반대 대규모 시위 다시 열려
홍콩 도심서 송환법 반대 대규모 시위 다시 열려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19.07.21 19: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콩 도심에서 범죄인 인도법(송환법)에 반대하는 대규모 시위가 21일 다시 열렸다.

민주진영 단체들의 연합체인 민간인권전선이 주최하는 송환법 반대 시위는 이날 오후 3시(현시지간) 코즈웨이베이의 빅토리아공원에서 시작됐다.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30도를 넘는 뜨거운 날씨 속에서 참가자들은 빅토리아 공원을 출발해 완차이에 있는 복합 체육 시설인 사우던 플레이그라운드로 행진 중이다.

이날 시위는 주최 측 추산으로 각각 103만명, 200만명, 55만명이 참여한 지난달 9일과 16일, 이달 1일 시위에 이어 열리는 대규모 도심 집회다.

주최 측은 이날 5만명이 참여할 것으로 예상했지만 경찰은 이보다 훨씬 많은 인원이 참여할 것으로 보고 있다.

대부분 검을 옷을 입은 시민들은 송환법 완전 철폐, 캐리 람 행정장관 사퇴, 경찰의 시위대 과잉 진압 조사와 처벌, 완전한 민주 선거제 도입 등을 요구하면서 행진했다.

시민들의 거센 반발에 밀려 람 행정장관이 '송환법 사망'을 공식적으로 선언했지만, 시위대는 송환법 완전 철폐 외에도 다양한 요구를 하면서 홍콩 시민들과 정부 사이의 대치 국면이 장기화하고 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