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지환 피해자 측, 악성 댓글 누리꾼 30여 명 고발
강지환 피해자 측, 악성 댓글 누리꾼 30여 명 고발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19.07.20 19: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강지환(본명 조태규·42)씨가 외주 스태프 여성 2명을 성폭행 및 추행한 사건과 관련, 피해자 측이 악성 댓글을 단 네티즌들을 무더기로 고발했다.

이 사건의 피해자 측 법률대리인인 박지훈 변호사는 20일 오후 피해자들에 대한 악성 댓글을 단 네티즌 30여 명을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 혐의로 수사해 달라며 수원지검 성남지청에 고발장을 제출했다.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박 변호사는 "익명으로 조사에 임하고 있는 피해자들이 직접 고소할 수는 없어 대리인 신분으로 고발장을 제출했다"며 "추후 피해자들의 진술 동의를 받을 예정"이라고 말했다.

고발 대상은 장기간 지속해서 악성 댓글을 반복한 경우, 1회에 그쳤더라도 심한 성적 수치심을 주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을 게재한 경우라고 박 변호사는 설명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