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비정규직 2천500명 집회
학교비정규직 2천500명 집회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19.07.20 16: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급식조리원 등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청와대 앞에서 집회를 열어 교육 당국과 청와대를 비판하면서 '2차 총파업'의 결의를 다졌다.

전국학교비정규직노동조합 소속 조합원 2천500명은 20일 오후 청와대 사랑채 앞에서 "교육부와 교육감협의회가 총파업을 모면해보려고 거짓말을 한 것이 드러났다"며 "제2차 총파업 말고 다른 선택지가 없다"고 주장했다.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앞서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들은 기본급 6.24% 인상과 근속수당·명절휴가비·정기상여금·복지비 등 인상 등을 요구하며 이달 3∼5일 총파업을 진행했다.

이들은 이후 교육당국과 교섭을 계속했으나 견해차를 좁히지 못하고 지난 17일 교섭을 잠정 중단했다.

집회 참가자들은 "중앙쟁의대책위원회 결정으로 다시 총파업을 결정했다"며 "아픈 몸을 추스르고 제2 총파업을 일으켜 정규직 일자리를 청년 세대와 자식 세대에게 물려줄 것"이라고 선언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