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일본 경제보복과 관련 없어”
靑,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일본 경제보복과 관련 없어”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19.07.20 0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 정부의 추가적인 경제보복 조치 가능성이 거론되면서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의 연장 여부가 주목받고 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19일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 등 경제보복과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의 연관성과 관련해 "분명히 말씀드리지만 연계돼 있지 않다"고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사진/연합뉴스 제공]

앞서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전날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의 청와대 회동에서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과 관련해 "유지하겠다는 입장을 갖고 있으나, 상황에 따라 재검토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를 두고 일부에서는 한국 정부가 일본의 추가적인 경제보복 조치에 대응하는 비상 카드로서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의 파기 가능성도 검토할 수 있음을 시사한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왔다.

그러나 전날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정 실장의 발언은 기본적으로 '협정 유지' 입장을 밝힌 것이다. 다만 상황에 따라 어떻게 해야 할지 검토해볼 수 있다는 원론적 입장의 발언이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청와대 핵심관계자 역시 이날 "(한국 정부의) 기본적 입장은 유지하는 것이 맞다"고 했다.

이 관계자는 "(참석한) 당 대표 측에서 모두발언을 하며 이런 문제를 고려해야 한다는 얘기가 있었고, 정 실장은 이후 대표들 상대 브리핑에서 '그렇다면 검토해보겠다'는 차원의 원론적 얘기를 한 것"이라며 "현재 연장 여부를 실제로 검토하고 있다는 뜻이 아니었다"고 말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