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일보 불매, 폐간 요구 청원에 이어...어떤 방식으로?
조선일보 불매, 폐간 요구 청원에 이어...어떤 방식으로?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19.07.19 0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선일보 폐간을 요구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에 이어 광고 불매운동도 확산되고 있다.  

조선일보 보도가 일본 측 주장의 근거로 쓰이는 등 일본의 이익을 대변하고 있다는 비판이 고조되면서다. 

(Flickr)
조선일보 건물(우) (Flickr)

조선일보 불매운동은 '조선일보 광고' 불매운동 방식으로 과거 전형적인 불매운동과는 다르게 조선일보에 광고를 실은 광고주의 상품을 불매하는 방식이다.

전국언론노조 민주언론실천위원회는 18일 '조선일보는 대한민국 언론이길 포기했나'라는 제목의 민실위 논평을 통해 "몇 번을 읽어도 이해할 수 없는 나쁜 제목 바꾸기였다"라며 "기사 내용과는 상관없이 바뀐 제목으로 '대한민국 국민과 기업 모두에게 부도덕'의 낙인을 찍어버린 셈이다. 그것도 대한민국의 언론이 말이다"라고 비판했다.

최진봉 성공회대 신문방송학과 교수는 조선일보 광고 불매운동에 대해 "소비자인 독자들이 소비자 권리를 찾기 위해 불매운동을 하는 것은 지극히 당연한 일"이라며 "외국에서는 특정 언론사가 편파왜곡을 하거나 국민정서와 동떨어진 주장을 하면 적극적으로 불매운동을 한다"고 말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