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여행] “해 저문 소양강에~” 춘천 필수 코스 ‘소양강 처녀상’ [강원 춘천]
[SN여행] “해 저문 소양강에~” 춘천 필수 코스 ‘소양강 처녀상’ [강원 춘천]
  • 보도본부 | 홍지수 PD
  • 승인 2019.07.18 14: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강원 춘천)] 남이섬, 소양강댐, 제이드가든, 김유정문학마을, 청평사 등의 볼거리와 닭갈비, 분식 등 먹거리가 풍부해 한국인이 사랑하는 여행지 중 한 곳인 춘천, 오늘은 춘천 여행 코스 중 우리나라 사람이라면 꼭 한 번은 가봐야 할 곳을 소개하고자 한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해 저문 소양강에 황혼이 지면 외로운 갈대 밭에 슬피 우는 두견새야~” 우리나라 사람이라면 한 번쯤 들어봤을 이 노래, 바로 ‘소양강 처녀’다. 지난 2005년 강원 춘천시가 소양강변에 소양강 처녀상을 건립해 많은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맑고 깨끗한 소양강과 멋진 경관을 이뤄 춘천시에 많은 관광객을 유치한 소양강 처녀상을 만나러 떠나보자.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2005년 당시 노래 ‘소양강 처녀’와 소양강을 널리 알리기 위해 건립된 소양강 처녀상, 어느새 벌써 소양강을 방문하면 반겨주는 존재가 됐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수수한 분위기의 소양강 처녀상이지만 거대한 규모와 당당한 표정으로 인해 웅장한 느낌 또한 받을 수 있을 것이다. 그리고 처녀상의 뒤로 보이는 소양강 제2교, 이 둘을 함께 보고 있자면 신구의 조화가 바로 이런 것이 아닐까 생각된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또한 소양강 처녀상은 소양강 처녀 노래가 흘러나오기도 해 관광객들의 발길을 붙잡기도 하는 곳으로 입장료나 이용 시간이 따로 없기 때문에 언제든지 방문하기 좋다. 난간에서 소양강의 전경을 바라보며 사진 촬영을 하기에 좋고 일몰 후에는 오색 조명등이 켜져 화려한 소양강을 만날 수 있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그리고 소양강 처녀상 옆에는 소양강 스카이워크가 자리해 있어 소양강의 아름다움을 제대로 느끼고 싶다면 체험해 보는 것도 좋을 듯하다.

*시선뉴스에서는 여러분의 아름다운 사진을 제공받고 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