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파리 떼 사태...'원인 밝혀달라'
세종시 파리 떼 사태...'원인 밝혀달라'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19.07.12 21: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일 세종시에 따르면 최근 세종시 장군면 일원에 파리 떼가 창궐한 가운데 행정 당국이 원인과 책임소재 등을 밝혀달라며 경찰·민생사법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장군면 산학리 밤나무 농장 일원에서 벌어진 일명 '파리 떼 사태'는 이 농장이 살포한 액체 상태 음식물류 때문으로 추정된다.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농장 측은 지난 5월 7일부터 6월 21일까지 11차례에 걸쳐 음식물류 372t을 살포했고 액체 상태 음식물류로 인해 파리가 대량 번식하면서 인근 마을로 번져 주민들은 큰 불편을 겪었다.

시는 지난 8일 세종경찰서, 11일 민생사법경찰에 농장에 살포된 음식물류가 폐기물인지 비료인지, 책임이 누구에게 있는지 등을 밝혀달라는 내용으로 각각 수사를 요청했다.

김려수 시 자치분권과장은 "파리 떼 대량 번식 원인을 규명한 뒤 법적 조치를 할 것"이라며 "현장 예찰 활동을 계속하고, 파리 떼가 다시 대량 번식할 징후가 보이면 즉시 방역에 나서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이번 파리 떼 사태를 해결하기 위해 모두 5차례에 걸쳐 집중 방역을 했다. 비가 그친 뒤 다시 파리가 대량 발생할 가능성이 있어 방역 활동을 지속할 계획이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