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에 관심 있다면 ‘스페이스 위크’로...‘어른도 와 애들도 와’ [지식용어]
우주에 관심 있다면 ‘스페이스 위크’로...‘어른도 와 애들도 와’ [지식용어]
  • 보도본부 | 심재민 기자
  • 승인 2019.07.14 08: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심재민 / 디자인 김미양] 패션에 관심이 있거나, 관련 직업 또는 꿈을 가지고 있는 사람들의 이목을 모으는 ‘패션위크’. 각종 디자이너들의 패션쇼가 열리는 ‘패션위크’가 되면 패션 시장 동향을 확인하려는 수많은 인파가 몰리며 뜨거운 열기를 보인다. 이러한 패션위크처럼 앞으로는 우주에 대한 관심이 많은 사람들의 궁금증을 해소해줄 ‘스페이스 위크’도 진행돼 상당한 관심을 모으고 있다.  

스페이스 위크는 인류 달 착륙 50주년을 맞아 우주개발의 의미를 되새기고 국내 우주 정책 방향을 점검하는 행사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오는 17일부터 21일까지 '제1회 코리아 스페이스 위크'(Korea Space Week)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과기정통부는 "우주개발 주체가 정부에서 민간으로 바뀌고 비즈니스 모델 혁신이 가속하며 융합을 통한 기술 혁신이 이뤄지는 '뉴 스페이스'(New Space) 시대가 열렸다"며 "행사에서는 뉴 스페이스에 대한 트렌드를 공유하고 이 시대에 우리 기업과 연구기관, 정부가 나아가야 할 방향을 논의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많은 선진국들이 앞 다퉈 우주 개발에 속도를 내고 있는 만큼, 우리나라 역시 지속적으로 개최되는 스페이스 위크를 통해 뉴 스페이스 시대를 대비하고 우주 개발에 속도를 낼 것으로 풀이된다.

스페이스 위크의 대표 행사는 18~20일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열리는 '코리아 스페이스 포럼'이다. 이 포럼에서는 요나단 와인트라웁 스페이스IL 공동창업자, 버나드 포잉 ESA(유럽우주국) 국제달탐사연구단(ILEWG) 연구책임자 등 우주 분야 국내외 인사 40여명이 주제발표와 토론을 이어간다.

아울러 참가자들을 위한 맞춤형 행사가 진행된다. 먼저 국내 우주 스타트업의 기업설명회가 열리며 우리나라의 정책 방향을 논의하는 시간도 마련된다. 그리고 스페이스 위크에는 어린이·청소년 대상 과학문화 프로그램도 운영되는데, 대표적으로 오는 17일 전국 17개 초등학교에서 달을 주제로 한 특강과 모형로켓 만들기 대회가 열린다.

이밖에 한국천문연구원은 달을 주제로 토크 콘서트를 진행하는데, 21일 미국항공우주국(NASA)자문과학자인 재니 래드보 미국 브리검영대 교수의 강연이 국립대구과학관에서 열린다.

코리아 스페이스 위크 행사를 통해 많은 국민이 우주개발에 관심을 갖고 다양한 해외 우주개발 사례를 통해 국내 우주개발 정책을 돌아보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 또한 이를 바탕으로 국내 우주 연구가 활발히 진행 되어 세계 속에서 두드러지는 성과를 낼 수 있기를 바란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