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해자들, 계획적인 자수일까...광주 10대 집단 폭행 사건 재조명
가해자들, 계획적인 자수일까...광주 10대 집단 폭행 사건 재조명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19.07.12 00: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 10대 집단 폭행 사건이 방송에 소개되면서 재조명되고 있다.

11일 오후 방송된 KBS2 시사 교양프로그램 '제보자들'에서는 광주 10대 집단 폭행 사망 사건에 대해 파헤쳤다.

지난 6월 11일 전북의 어느 경찰서를 찾은 10대 4명은 놀라운 이야기를 털어놓았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바로 친구를 때려 숨지게 했고 그 죽은 친구의 시신이 광주의 한 원룸에 있다는 것. 곧장 원룸으로 달려간 경찰은 아수라장인 방안에서 숨진 김도현(가명, 18세) 군을 발견했다.

가해자들은 원룸에서 철제 목발과 쇠파이프를 동원해 김도현군을 폭행하는가 하면, 김도현군이 물을 무서워 한다는 점을 이용해 물고문까지 서슴치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경찰의 디지털 포렌식(디지털 증거분석)을 통해 복구된 가해자들의 휴대전화에서는 폭행당한 도현 군의 전신 나체 사진이 여러 장 발견되었고, 잔인한 폭행으로 고통 받고 있는 도현 군을 향해 비웃으며 조롱하는 랩을 하는 모습까지 동영상으로 찍었던 것이 발견 되었다고 한다.

김도현군의 가족들은 이상하게 도현군이 계속 돈을 달라고 부탁해 왔었다는 증언했다. 피해자 김도현군의 형은 가해자 중 한 명으로 추정되는 인물과 통화를 했었다고 밝혔다.

가해자는 욕설을 하며 가족들에게 돈을 요구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가해자들은 또한 피해자 김도현 군이 사망한 지 이틀 동안 김도현 군의 시신을 방치해 두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하지만 유가족들은 가해자들이 계획적으로 경찰서에 자수했고 일부 가해자들은 만 18세를 넘지 않아 소년법을 적용받게 되어 제대로 된 처벌을 받지 못할 것을 우려하며 억울함을 호소하고 있다.

한편 광주 10대 집단 폭행 사건과 관련해 청와대 국민 청원 게시판에도 글이 게재됐다.

청원글에는 "가해자들은 최소 2019년 3월부터 혹은 그 이전부터 피해자를 수도 없이 폭행하였습니다.”라며 “폭행이라는 표현이 무색할 만큼, 사망한 피해자는 온몸과 얼굴이 피멍으로 물들어 배꼽과 젖꼭지의 위치도 알아 볼 수 없었고, 갈비뼈가 3대나 부러졌으며, 간이 찢어지고, 몸 여기저기에 고름이 차있었으며, 항문도 파열 되어 손상된 상태였다고 합니다”고 피해자의 상황을 밝혔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