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관 쫓아낸 美 스타벅스, “손님이 불편, 매장 떠나달라” [글로벌이야기]
경찰관 쫓아낸 美 스타벅스, “손님이 불편, 매장 떠나달라” [글로벌이야기]
  • 보도본부 | 최지민 pro
  • 승인 2019.07.07 23: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최지민] 커피 한 잔으로 하루를 시작하는 루틴을 가진 직장인들이 많을 것이다. 하지만 하루 일과를 시작하기 전 커피를 구매하기 위해 들린 커피 전문점에서 문전박대를 당한다면? 아마도 유쾌하지 않은 기분으로 하루 일과를 망쳐버릴지도 모른다.

최근 휴일 근무를 시작하기 전 커피를 마시러 온 경찰관들을 가게 밖으로 쫓아내다시피 한 미국 스타벅스가 여론의 뭇매를 맞았다.

1. 시선이 닿지 않는 곳으로 옮기거나 매장을 떠나달라?

[사진/pexels]
[사진/pexels]

독립기념일인 지난 4일 템피의 한 스타벅스 매장에 경찰관 6명이 커피를 사러 왔다.

교대 근무를 앞둔 이들이 커피를 주문하고 서 있을 때 이 매장의 바리스타가 다가와 "경찰관이 있어서 손님 한 분이 불편해한다"며 이 고객의 시선이 닿지 않는 곳으로 옮기거나 매장을 떠나달라고 요청했다.

기분이 상한 경찰관들은 결국 매장을 나갔다.

2. 스타벅스서 쫓겨난 미 경찰관들, 스타벅스 로고 패러디 게시

[템피 경찰관노조 트위터 캡처]
[템피 경찰관노조 트위터 캡처]

애리조나주 템피 경찰관노조는 트위터를 통해 당시 상황을 공개한 뒤 "공공 안전을 위해 일하는 근로자들을 이보다 더 실망스럽게 대접할 수는 없을 것"이라며 "바리스타가 공손한 태도를 보였더라도 그런 요청을 한다는 것 자체가 불쾌한 일"이라고 강조했다.

노조는 이어 "불행히도 올해 들어 (경찰관들에 대한) 이런 대우가 너무나 흔해졌다"며 "이것이 스타벅스의 전국적인 정책은 아닌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노조는 스타벅스 로고에 커피를 쏟아붓는 패러디 그림을 트위터에 올려 불편한 심기를 드러내기도 했다.

3. 스타벅스, “이는 결코 받아들일 수 없는 일”

[사진/픽사베이]
[사진/픽사베이]


논란이 확산하자 회사 측은 "부적절한 행동 또는 오해에 대해 사과한다"며 "우리는 템피 경찰국에 깊은 존경심을 갖고 있다"고 발표했다.

로잰 윌리엄스 스타벅스 부사장도 6일 템피 경찰국에 사과문을 보내 "경찰관들은 우리 직원들로부터 환영받고 최고의 존경을 담은 대우를 받아야 했지만 그렇지 못했다"며 "이는 결코 받아들일 수 없는 일"이라고 말했다.

스타벅스는 지난해 5월에도 필라델피아의 한 매장에서 음료를 주문하지 않고 자리에 앉았다는 이유로 흑인 고객들을 무단침입 혐의로 신고해 경찰에 체포되도록 한 일로 도마 위에 올랐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