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낮에 미국대사관 돌진한 40대 체포...차 안엔 부탄가스
대낮에 미국대사관 돌진한 40대 체포...차 안엔 부탄가스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19.06.26 0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5일 오후 5시 45분께 서울 광화문 미국대사관을 향해 승용차로 돌진한 남성이 붙잡혔다.

서울 종로경찰서는 특수재물손괴 혐의로 박 씨(40세)를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경찰 관계자에 따르면 박 씨(40세)는 렌터카 업체에서 빌린 SM6 승용차를 몰고 대사관 앞 도로를 지나가다 갑자기 방향을 틀어 정문을 들이받았으며 이 사고로 다친 사람은 없었다.

박 씨의 자동차 안에서는 박스에 담긴 부탄가스 캔 20여개가 발견됐다.

경찰은 박 씨를 상대로 정확한 범행 동기와 경위를 조사하는 한편 도주가 우려되는 만큼 박 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