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야구] KT 강백호 손바닥 찢어져 교체...원인은?
[프로야구] KT 강백호 손바닥 찢어져 교체...원인은?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19.06.25 22: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로야구 kt wiz의 외야수 강백호가 수비 도중 오른 손바닥이 찢어져 교체되어 안타까움을 샀다.

25일 강백호는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롯데 자이언츠전에서 7-7 동점이던 9회 말 1사에서 신본기의 파울 타구를 잡아낸 뒤 오른손을 다쳐 곧바로 교체됐다.

kt 강백호 [연합뉴스 제공]
kt 강백호 [연합뉴스 제공]

이날 경기 도중 강백호는 타구를 잡아낸 뒤 롯데 불펜 측 펜스와 충돌하는 과정에서 오른손으로 철망을 잡다가 손바닥이 찢어졌다. 강백호는 타구를 처리한 뒤 무릎을 꿇고 한동안 일어서지 못했고, 곧바로 달려 나온 kt 트레이너에게 붕대 조치를 받은 뒤 송민섭과 교체됐다.

이 사고에 대해 kt 관계자는 "강백호가 타구를 잡는 과정에서 (펜스에 부딪치며) 오른쪽 손바닥이 5㎝가량 찢어졌다"며 "현재 찢어진 부위를 꿰매기 위해 병원으로 이동 중"이라고 밝혔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