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여행] 체코의 여름, 음악 축제와 함께 시원하게 즐기자! [체코 오스트라바]
[SN여행] 체코의 여름, 음악 축제와 함께 시원하게 즐기자! [체코 오스트라바]
  • 보도본부 | 최지민 pro
  • 승인 2019.06.20 21: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토리오브코리아 해외편 – 체코를 이야기하다.

[시선뉴스(체코 오스트라바)] 오스트라바는 체코의 북동쪽 모라바와 실레시아 지역에 폴란드와의 국경에 가까이 위치한 공업 도시로 프라하, 브로노에 이어 세 번째로 크며 모라바슬레스코 주의 주도입니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오스트라바의 경제적 부흥은 1763년 폴란드 오스트라바의 버나 밸리에서 석탄이 발견되면서부터입니다. 이후 1945년~ 50년대 체코슬로바키아는 광업, 철강 및 기타 중공업 개발에 중점을 두었는데 그 중심에 오스트라바가 있었으며 ‘석탄과 철의 도시’ 또는 ‘공화국의 강철 심장’이라 불리게 되었습니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사진제공-체코관광청)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사진제공-체코관광청)

영화 ‘국제시장’ 탄광씬이 탄생된 곳이기도 한 오스트라바에는 2016년 가디언지가 선정한 유럽의 톱 10 음악 축제 중 하나인 ‘컬러 오브 오스트라바’가 열리는데요. 2002년 처음 시작되어 올해로 18번째 생일을 맞는 이 축제는 7월 17일부터 20일까지 과거 광산과 철강 생산으로 유명했던 오스트라바의 돌니 비트코비체에서 열립니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사진제공-CityofOstrava)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사진제공-CityofOstrava)

이곳은 기존 광산이었던 곳을 현대적으로 해석해 놀랍게 재탄생한 산업 지역입니다. 프라하에서 기차 또는 차량으로 이동할 수 있으며 시내와 축제가 열리는 돌니 비트코비제까지는 트램이 운행되어 시내와의 접근성 또한 좋습니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사진제공-Petr Klapper)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사진제공-Petr Klapper)

20여 개 이상의 독특한 야외와 실내 무대가 준비되어 현대적이면서도 고전적인 연주자들의 독특한 음악, 일렉트로 음악에서 월드 뮤직 인디 락, 레게 음악 등 다양한 음악을 만날 수 있습니다. 또 밴드, DJ, 영화, 공개 토론, 워크숍, 연극, 시 그리고 어린이들을 위한 프로그램 등 약 350개가 넘는 이벤트들이 우리를 기다리고 있을 예정이라 합니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사진제공-CityofOstrava)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사진제공-CityofOstrava)

축제는 도시의 기존 광산, 제철소, 유럽 문화유산 지역에서 열리며 이는 다른 행사와는 확연히 다른 모습입니다. 산업적인 느낌이 가득한 곳이지만 축제는 많은 녹색 공간들의 활용은 물론 쉬거나 배터리를 충전할 수 있는 공간도 함께 있어 인상적입니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사진제공-Petr Klapper)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사진제공-Petr Klapper)

참고로 공연 관람 4일권은 114유로이며, 1일권은 81유로로 어린이들과 장애인들에게는 할인이 제공됩니다. 이 축제 입장권은 오스트라바 지역의 관광 명소에 대한 다양한 할인 혜택까지 제공한다고 하니 체코의 여름을 시원하게 그리고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다양한 음악을 신나게 즐기고 싶다면 오늘 스토리오브코리아 ‘체코 편’을 즐겨찾기 해두시길 바랍니다.

*시선뉴스에서는 여러분의 아름다운 사진을 제공받고 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