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터그램] 제네시스/기아/현대, 미국 JD파워 신차품질조사 1~3위 나란히
[모터그램] 제네시스/기아/현대, 미국 JD파워 신차품질조사 1~3위 나란히
  • 보도본부 | 심재민 기자
  • 승인 2019.06.20 19: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심재민] 미국에서 자랑스러운 소식이 들려왔다. 현대자동차그룹이 미국 JD파워(J.D. Power) 신차품질조사에서 1∼3위를 모두 석권하는 성과를 거둔 것. JD파워 신차품질조사는 1987년 시작된 세계 최고 권위의 품질조사다. 33회째를 맞은 올해는 프리미엄 브랜드 14개, 일반 브랜드 18개 등 32개 브랜드, 257개 차종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조사는 작년 11월부터 올해 2월까지 미국에서 판매된 신차의 사용 3개월 고객 경험을 집계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233개 항목에서 품질불만 사례를 취합해 100대당 불만 건수를 점수로 나타낸다. 점수가 낮을수록 품질만족도가 높다는 뜻이다.

제네시스 JD파워 신차품질조사에서 2년 연속 종합 1위 [현대차 제공]

20일 현대자동차그룹에 따르면 제네시스는 시장조사업체 JD파워가 19일(현지시간) 발표한 '2019 신차품질조사(IQS: Initial Quality Study)'에서 2년 연속 종합 1위를 차지했다. 미국 JD파워 신차품질조사에서 제네시스는 우등생이었다. 제네시스는 2017년부터 별도 브랜드로 신차품질조사를 받기 시작했는데 프리미엄 브랜드에서는 독일 포르쉐, 일본 렉서스 등을 제치고 첫해부터 3년 연속 1위였다.

제네시스의 올해 점수는 63점(100대 당 품질불만건수 63건, 점수가 적을수록 우수)으로 작년보다 5점이 개선됐다. 프리미엄 브랜드 2위인 링컨(84점)과는 격차가 확연했다. G70은 콤팩트 프리미엄 차급 1위로 '최우수 품질상(Segment Winner)'을 받았고, G80은 중형 프리미엄 차급에서 우수 품질차종에 선정됐다. 특히 G70은 미국 시장에 진출한 지난해부터 '2019 북미 올해의 차', 모터트렌드 '2019 올해의 차'에 선정된 데 이어 또 호평을 받아냈다.

이번 신차품질조사에서는 제네시스 외에도 현대차그룹 브랜드들이 모두 쾌거를 이뤘다. 기아차는 일반 브랜드 부문에서 1위, 전체 브랜드 기준에서는 제네시스에 이어 2위에 올랐다. 현대차는 일반 브랜드 2위, 전체 브랜드 3위를 기록했다.

제네시스 G70 [현대차 제공]

이중 기아차(70점)는 역대 가장 우수한 평가를 받으며 5년 연속 일반 브랜드 1위를 유지했다. 리오, K3 (현지명 포르테), 스포티지, 카니발(현지명 세도나)이 각각 차급에서 1위로 최우수품질상을 받았다. 쏘렌토, K5(현지명 옵티마), 스팅어는 우수 품질 차종으로 선정됐다.

현대차(71점)도 역대 가장 좋은 점수를 받았다. 싼타페가 2년 연속 '최우수 품질상'을 수상한 데 이어 아반떼(현지명 엘란트라), 투싼과 코나, 쏘나타, 엑센트, 벨로스터가 우수 품질 차종으로 뽑혔다. 현대자동차그룹은 모든 브랜드가 2년 연속 최상위권에 들었을 뿐 아니라 올해는 참가 자동차그룹 중 가장 많은 6종이 차급별 최우수 품질상을 수상했다. 특히 최근 차량 전장화 확대로 고객들이 주목하는 음성인식과 블루투스 등 인포테인먼트 분야에서 최상위권을 기록했다고 현대차그룹은 말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