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입장 발표한 김주하 앵커, 생방송 중 교체 이유는 ‘급체로 인한 복통’
공식입장 발표한 김주하 앵커, 생방송 중 교체 이유는 ‘급체로 인한 복통’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19.06.20 10: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주하 MBN 앵커가 생방송 진행 도중 갑작스럽게 교체되면서 많은 시청자들의 걱정을 샀다. 

19일 MBN '뉴스8'을 진행하던 김주하 앵커는 평소와 다름없이 시작했다. 하지만 김주하 앵커는 뉴스 진행 중 점점 힘겨워 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내 식은땀을 흘리고, 발음이 새거나 떨리는 모습을 보였고, 점점 땀으로 머리나 온 몸이 흥건히 젖기 시작했다. 이 모습은 조명에 비쳐 땀이 그대로 비칠 정도였다. 

결국 김주하 앵커는 자리를 떠났고 한성원 아나운서가 대신 앵커석에 앉아 남은 뉴스를 진행했다. 한성원 아나운서는 “김주하 앵커가 갑작스러운 복통으로 제가 대신 뉴스를 이어받게 됐다”고 상황을 설명했다. 

이에 대해 MBN 측은 “김주하 앵커가 급체로 인해 복통을 호소한 것”이라며 “건강에 큰 이상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고 안정을 취하면서 상태가 호전돼 병원에 다녀오진 않았다”고 전했다. 

한편 김주하 앵커는 현재 건강을 회복했으며 오늘(20)일 방송은 정상 진행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