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국내 항공사 최초 보잉 B787 여객기 30대 신규 도입...언제 들여오나?
대한항공, 국내 항공사 최초 보잉 B787 여객기 30대 신규 도입...언제 들여오나?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19.06.19 20: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항공이 총 11조 원이 넘는 대규모 투자를 통해 보잉 787 여객기 30대를 신규 도입할 예정이다.

19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대한항공은 프랑스 파리 에어쇼에 참가해 보잉 B787-10 20대, B787-9 10대 등 총 30대의 신형 여객기를 도입하기로 한 양해각서(MOU)를 맺었다.

사진-대한항공 제공
사진-대한항공 제공

B787-10 10대는 리스 방식으로 나머지는 구매할 예정이다.

B787-10은 보잉의 최신형 모델로 최대 330명의 승객을 태울 수 있는 장거리 중형기로, 우리나라 항공사 중 최초로 도입하는 것이다.

대한항공은 B787-9는 오는 2020년부터 들여올 예정이며 B787-10은 2021년부터 순차적으로 들여온다.

이번 계약은 조원태 회장이 직접 파리에어쇼에 참석해 체결했다. 한진그룹 총수에 오른 이후 첫 에어쇼 참가다.

조 회장은 "연료 효율성이 크게 향상되고 승객과 화물을 더 수송할 수 있는 B787-10은 B787-9와 함께 대한항공 중·장거리 노선에서 중추적인 역할을 수행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