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여행] 한반도에서 해가 가장 빨리 뜨는 곳 ‘간절곶’ [울산광역시]
[SN여행] 한반도에서 해가 가장 빨리 뜨는 곳 ‘간절곶’ [울산광역시]
  • 보도본부 | 이호 기자
  • 승인 2019.06.19 14: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울산광역시 울주군)] 간절곶의 간절은 먼바다에서 바라보면 과일을 따기 위해 대나무로 만든 뾰족하고 긴 장대를 가리키는 간짓대처럼 보인다는 데에서 유래되었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특히 이곳은 국립천문대와 새천년준비위원회가 한반도에서 새천년의 해가 가장 먼저 뜨는 곳으로 발표되었는데 강릉의 정동진보다 5분, 영일만의 호미곶보다 1분 빠르게 해돋이가 시작된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간절곳은 북쪽의 진하에서 남쪽의 기장에 이르기까지 지형의 기복이 거의 없고 해발고도가 200m 이하인 구릉성 산지와 해안단구의 평탄면이 연속적으로 분포해 있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해안가는 바위와 암석으로 이루어져 있는데 그 풍경은 마치 제주도의 마라도와 비슷한 분위기를 자아낸다. 넓은 풀밭과 넓은 바다 그리고 앞에 보이는 등대는 멋진 사진의 포인트가 되며 진짜 바다의 정취를 느끼기에 부족함이 없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바람이 많이 부는 편이라 여름에는 시원하고 겨울에는 매우 춥다. 파도가 많이 치지만 물이 맑아 흙탕물은 거의 보이지 않으며 넓은 자전거 도로도 형성되어 있어 라이더들에게도 인기가 좋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특히 주위에 있는 진하해수욕장 및 서생포 왜성과 더불어 일출 명소로 유명해지면서 관광객들이 많이 찾는 장소가 되어 연초에는 북적북적한 모습을 보이는 간절곶. 연초에 가는 것도 좋지만 평소에 가보는 것도 바다의 정취를 느끼며 힐링하기에 매우 좋을 것이다.

*시선뉴스에서는 여러분의 아름다운 사진을 제공받고 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