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칠레에 0-4 대패, 칠레 압박공격 VS 일본 수비집중
일본 칠레에 0-4 대패, 칠레 압박공격 VS 일본 수비집중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19.06.18 1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 코파 아메리카 초청국 일본이 대회 3연패를 노리는 칠레에 대패했다.

일본은 18일(한국시간) 브라질 상파울루의 모룸비 스타디움에서 벌어진 칠레와의 대회 C조 조별리그 1차전에서 0-4로 대패했다.

2019 아시안컵 우승국 카타르와 함께 초청팀 자격으로 대회에 나선 일본은 주로 J리그에서 뛰고 있는 자국 선수들과 어린 선수들 위주로 팀을 꾸렸다. 

네이버 캡쳐

한편 코파아메리카 3회 연속 우승을 노리는 칠레는 알렉시스 산체스, 아르투로 비달, 에두아르도 바르가스, 차를레스 아랑기스 등 최정예 멤버를 출격시켰다.

칠레는 전반 내내 일본을 압박했고 일본은 라인을 뒤로 내린 채 수비에 치중했다.

결과는 칠레의 승. 에두아르도 바르가스(티그레스)에게 멀티골을 허용했고, 알렉시스 산체스(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에릭 풀가르(볼로냐)에게 한 골씩 헌납했다. 

일본의 FIFA 랭킹은 28위, 칠레는 16위. 두 나라의 랭킹 차이는 크지 않다. 그러나 칠레는 최근 두 대회에서 쟁쟁한 브라질, 아르헨티나, 우루과이를 모두 제치고 연속으로 정상을 밟은 강호의 태세를 보이고 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