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도심 상수도관 파열, 8시간 만에 복구...침수 피해는?
대전 도심 상수도관 파열, 8시간 만에 복구...침수 피해는?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19.06.18 0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7일 오전 11시 41분께 대전 중구 은행동 목척교 부근 도로 아래에 매설된 상수도관이 파열돼 차량과 상가 등 침수 피해를 내고 8시간 만에 복구됐다.

대전시 상수도사업본부는 17일 오전 11시 41분께 대전 중구 은행동 목척교 부근 도로 아래에 매설된 직경 600㎜ 상수도관이 파열됐으며 오후 7시 45분께 파열된 상수도관을 막았다고 밝혔다.

물바다가 된 도로[연합뉴스제공]
물바다가 된 도로[연합뉴스제공]

상수도사업본부는 “지난 1988년 매설한 상수도관 연결부가 노후화돼 이음부가 수압을 이기지 못하고 떨어져 나갔다”고 밝혔다.

파열된 수도관은 가정 수돗물이나 건물에 직접 물을 공급하는 상수도관이 아니어서 수돗물 공급에는 이상이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이 사고로 물 70여t이 도로로 쏟아져 나와 차량 6대가 침수됐고, 인근 상가 6곳이 물에 잠기는 피해를 본 것으로 집계됐다.

도로 물바다[연합뉴스제공]
도로 물바다[연합뉴스제공]

또 인근 도로가 물에 잠겨 목척교와 은행교 사이 양방향 차량통행이 제한되기도 했다.

이밖에 주변 건물 지하상가와 주차장으로 물이 흘러들어 긴급 배수 작업이 벌어졌다.

상수도사업본부 관계자는 "도로포장 등 마무리 공사를 최대한 빨리 끝내 시민들 불편이 없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