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고기도 상대방의 얼굴 먼저 본다? [과학it슈]
물고기도 상대방의 얼굴 먼저 본다? [과학it슈]
  • 보도본부 | 이호 기자
  • 승인 2019.06.17 16: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이호] 14일 일본 아사히 신문은 일본 오사카대와 교토대 연구팀이 영국 과학지 사이언티픽 리포트 온라인판에 물고기가 상대를 식별할 때 ‘얼굴’이 중요한 역할을 하는 것으로 추정된다는 연구 논문을 올렸다는 사실을 전했다. 

연구팀은 물고기에게 동종 또는 다른 종류 물고기의 사진을 보여주자 맨 먼저 얼굴에 시선을 보내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몸통이나 꼬리보다 얼굴에 시선을 보내는 횟수가 많고 보고 있는 시간의 길이도 긴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영장류는 상대를 인식하고 상대의 감정 등을 파악하기 위해 먼저 얼굴, 그 중에서도 눈을 보는 것으로 알려져 있지만 물고기의 경우는 아직 알려진 바 없었다. 

고다 마사노리(幸田正典) 오사카 시립대 교수(동물사회학) 등으로 구성된 연구팀은 아프리카의 호수애서 가족끼리 무리를 지어 생활하는 사회성 높은 담수어류인 ‘풀처’를 이용해 실험에 착수했다. 

풀처/연합뉴스 제공
풀처/연합뉴스 제공

 

먼저 수조에 레이저 포인터로 빛을 비춰 풀처가 어딘가에 시선을 둘 때 대상과 정면으로 마주한 후 양쪽 눈으로 주시하는 습성이 있다는 것을 확인하였다. 

그리고 다른 풀처를 옆에서 촬영한 사진을 수조에 붙여 수조속의 풀처가 사진의 얼굴, 몸통, 꼬리 중 어느 부분을 주시하는 지 조사했는데 관찰 결과 10마리 중 8마리가 맨 먼저 얼굴을 보는 것으로 분석됐다.

이는 다른 종류의 물고기 사진을 보여주어도 같은 행동을 보여주었다. 

연구팀은 우연에 의한 것은 아닌지 확인하기 위해 종이에 타원을 그려 보여주었다. 그러자 풀처들의 시선은 어느 한 곳에 집중되지 않았다. 

고다 교수는 "물고기도 사람이나 침팬지와 마찬가지로 먼저 상대의 얼굴을 보고 누구인지 재빨리 인식하는 것 같다. 얼굴은 척추동물에 공통적인 특별한 존재라고 할 수 있다"고 전했다. 

야생에서 얼굴을 확인하는 것은 매우 중요한 일이다. 상대방의 상태를 파악하고 자신의 안전을 확보할 수 있는 수단 중 하나이기 때문이다. 따라서 물고기들도 얼굴을 통해 상대방을 식별하고 감정을 파악하는 것이 매우 중요할 것이다. 

만약 당신이 어항을 들여다봤을 때 물고기가 피한다면 물고기도 얼굴을 본다는 사실을 잊지 말자.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