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에서 지구로 와 수난 당하는 아폴로 월석(月石)들 [과학it슈] 
우주에서 지구로 와 수난 당하는 아폴로 월석(月石)들 [과학it슈] 
  • 보도본부 | 박진아 기자
  • 승인 2019.06.17 15: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박진아] 우주에서 온 월석들이 수난을 겪고 있다. 달에 착륙한 아폴로 우주인들은  지구로 월석(月石)을 가지고 왔다. 그들이 가지고 온 토양 샘플은 총 382㎏에 달한다. 

1969년 인류 최초로 달에 착륙한 아폴로 11호부터 1972년 마지막으로 달에 내린 17호까지 6차례에 걸친 달 착륙 때마다 월석과 토양 샘플을 갖고 왔다.

이 샘플들은 과학자들이 태양계와 우주의 비밀을 풀어가는 실마리 역할을 했다. 마치 이집트 상형문자 해독의 열쇠가 된 로제타석(石)처럼 말이다.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그러나 아폴로 우주인이 가져온 월석과 토양 샘플이 연구에만 이용된 것은 아니다. 과거 리처드 닉슨 대통령이 선의의 표시로 세계 135개국에 각각 기증했다. 쌀알에서 구슬 크기의 월석을 달에 가져갔던 그 나라 소형 국기와 함께 기념패에 담아 전달했으며, 각국의 주요 박물관이나 과학단체, 대통령 기록관 등에서 전시되고 있다.

문제는 이 과정에서 제대로 관리되지 않아 분실되거나 도난 당하는 등의 수난을 겪고 있다는 것. 대부분은 전쟁과 쿠데타의 혼란과 독재자 등이 매개체가 됐다.

아프가니스탄에서는 내전 중에 아폴로 11호와 17호 월석이 모두 사라졌으며, 리비아의 독재자 무아마르 카다피에게 전달된 월석도 행방이 묘연한 상태다. 

또한 몰타에서는 아폴로 17호 월석이 2004년 박물관 전시 중 도난 돼 아직 나타나지 않고 있으며, 아일랜드에서는 아폴로 11호 월석을 전시하던 더블린의 던싱크 천문대에서 불이 나 소실됐다.

니카라과에 전달된 아폴로 17호 월석은 중동의 구매자에게 500만~1천만 달러에 판매된 것으로 알려졌으며 아폴로 11호 월석은 라스베이거스의 카지노 거부인 보브 스투팍이 한 선교사로부터 구매해 자신이 운영하는 '문 록카페(Moon Rock Cafe)'에 전시하다가 사후에 미국 항공우주국(NASA)을 통해 니카라과 정부에 반환됐다.

행정자치부 제공
행정자치부 제공

루마니아에서는 아폴로 11호 월석은 부쿠레슈티의 박물관에서 전시되고 있지만 17호 월석은 1989년 성탄절에 부인과 함께 처형된 독재자 니콜라이 차우셰스쿠의 재산으로 처분된 것으로 알려졌다.

스페인의 아폴로 11호 월석도 사라졌지만, 독재자 프란시스코 프랑코 총통의 일가가 소장하고 있는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우주에서 지구로 와 수난을 겪고 있는 월석들. 우주 연구 해법의 기초가 되고, 의미가 큰 만큼 보존에 보다 더 힘써야 할 것이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