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정상화 협상 결렬...민주당 VS 한국당 논점은 '경제청문회'
국회 정상화 협상 결렬...민주당 VS 한국당 논점은 '경제청문회'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19.06.16 19: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야 3당 교섭단체의 휴일 국회정상화 담판이 무산되면서 추가경정예산안(추경) 처리를 포함한 6월 임시국회 운영에 적신호가 켜졌다.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기자들과 만나 "오늘은 제가 봐선 (협상이) 깨졌다"라고 밝혔다. 오 원내대표는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와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 간 중재 역할을 해왔다.

기자 질문에 답하는 오신환 원내대표 [연합뉴스 제공]
기자 질문에 답하는 오신환 원내대표 [연합뉴스 제공]

오 원내대표는 "이인영 원내대표는 만나고 왔고, 나경원 원내대표는 만나지 못하고 통화를 했다"라며 "여전히 (민주당과 한국당이) 서로 입장을 양보하지 않아 어려움이 있다. 답답하다"라고 토로했다.

이날을 국회 정상화 '데드라인'으로 삼았던 오 원내대표는 예정대로 단독 국회를 소집하겠다며 "합의가 안 되면 단독 국회를 소집하기 위한 의총을 해야 하므로 지난 금요일 이미 각 의원실에 공문을 보냈고, 우리는 바뀌는 게 없다"라고 말했다.

민주당과 한국당은 결정적으로 '경제청문회' 개최 여부를 놓고 입장차를 좁히지 못한 것으로 전해진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추경 심사에 앞서 경제청문회를 통해 경제 위기의 원인을 짚어야 한다"라는 내용의 대국민호소문을 발표하고 민주당에 사실상의 '최후통첩'을 보냈다.

그러나 이재정 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한국당이 이제야 들고나온 경제청문회는 참으로 뜬금없고 갑갑할 노릇"이라며 "추경의 적시 집행은 놓친 채 다시 기약 없는 시간을 들여 원인을 찾고 진단을 하고 처방을 다시 쓰자는 것은 사실 현재의 위기에 손 놓겠다는 것에 다름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여야가 막판 극적 합의를 이루지 못할 경우 17일부터는 사실상 한국당을 제외한 여야4당이 국회 소집 수순을 밟을 가능성이 현재로서는 높다. 민주당 원내 관계자는 "결국 오늘 합의가 되지 않으면 내일부터는 단독소집이나 야3당과의 소집으로 가게 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는 "타결이 되든, 되지 않든 바른미래당은 행동에 돌입하겠다"라며 "6월 국회 소집을 위한 의원총회를 내일 오후 2시에 열 예정이다. 국회 문을 열겠다는 의지가 있는 다른 당 의원들과 함께 단독 소집요구서를 내도록 하겠다"라고 밝혔다. 다만 오 원내대표는 "민주당이랑 같이 (소집) 하는 건 아니고 제가 손들면 다 따라올 것"이라며 민주당과의 합동 소집에는 선을 그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