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20 에너지·환경장관회의, 주요 20개국 회원 합의 내용은?
G20 에너지·환경장관회의, 주요 20개국 회원 합의 내용은?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19.06.16 19: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 나가노 현 가루이자와에서 열린 G20 에너지·환경장관회의에서 참가자들이 플라스틱 쓰레기를 줄이기 위해 각국이 행동계획을 작성해 이행 상황을 공유하기로 합의했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 등이 16일 보도했다.

참가자들은 전날 열린 첫날 회의에서 개발도상국을 포함한 국가들이 각자 폐플라스틱 배출량 축소를 위한 행동 계획을 만든 뒤 결과를 공유하는 방식의 국제적인 규칙을 만들기로 뜻을 모았다. 폐플라스틱 줄이기를 위한 국제적인 규칙 만들기가 제안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는 것이 니혼게이자이의 설명이다. 

日서 G20 환경장관회의 개막 [교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日서 G20 환경장관회의 개막 [교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런 국제 규칙 만들기는 의장국인 일본이 제안한 것으로, 이날 회의 폐막과 함께 발표되는 공동성명에 포함됐다.

회의에서 일본측은 폐플라스틱에 의한 해양 오염 상황을 파악하기 위해 관련 데이터를 모을 필요가 있다며 각국이 관련 데이터를 정기적으로 보고해 공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바다로 흘러나가는 폐플라스틱은 물에 떠다니면서 자외선 등에 의해 분해돼 크기 5㎜ 이하의 마이크로플라스틱이 된다. 이 마이크로플라스틱은 유해물질을 쉽게 흡착하는 성질을 가져 해양 생태계에 심각한 문제를 발생시킨다.

한국 정부 대표로 참가한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해양 플라스틱이 별도 처리 없이 유출되면 생태계에 큰 문제를 야기할 수 있다"며 "한국 정부도 해양 폐기물, 미세플라스틱 문제 해결을 위한 국제 노력에 동참하겠다"고 말했다.

G20은 미국 등 기존 선진 7개국(G7)과 유럽연합(EU) 의장국, 한국을 포함한 신흥시장 12개국 등 세계 주요 20개국을 회원으로 2008년 출범한 국제기구다. 출범 이래 에너지·환경장관회의가 열린 것은 처음이다.

다만 이런 식의 국제 규칙은 온난화 대책을 담은 파리 협정 등과 달리 구속력은 없는 것이어서 실효성이 의문시된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