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터그램] 테슬라에 게임 기능 생긴 이유...‘일론 머스크’는 게임 마니아
[모터그램] 테슬라에 게임 기능 생긴 이유...‘일론 머스크’는 게임 마니아
  • 보도본부 | 심재민 기자
  • 승인 2019.06.17 10: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심재민] 앞으로 자동차가 기막힌 레이싱 게임기의 기능까지 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이는 실제 ‘첨단’을 품은 자동차 ‘테슬라’의 수장 일론 머스크에게서 나온 말로, 게임을 사랑하는 일론 머스크가 품은 작은 목표로 풀이된다.

일론 머스크는 지난 13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열린 게임쇼 'E3 2019'의 좌담회에 나와 전기차 테슬라에 레이싱 게임인 '비치 버기 레이싱 2'를 설치하겠다고 밝혔다. 이 게임의 가장 큰 특징은 바로 자동차의 실제 운전대와 브레이크 페달이 곧 조이스틱 역할을 한다는 것이다. 물론 안전을 위해 주차된 상태에서만 게임기능이 구현된다.

테슬라에 설치된 '비치 버기 레이싱 2' [유튜브 캡처]

이날 좌담회에서 머스크는 또 핵전쟁 이후를 배경으로 하는 게임 '폴아웃 쉘터'도 곧 설치하겠다고 밝혀 주위를 놀라게 했다. 테슬라는 이미 차량에 게임 기능을 추가한다고 밝힌 바 있으며, 간단한 장르에서 시작해 레이싱·액션 등 갈수록 다양한 종류의 게임이 추가되고 있다. 아울러 유튜브와 넷플릭스 등도 차 안에서 볼 수 있도록 하겠다고 일론 머스크는 밝혔다.

이렇게 테슬라 자동차에 게임 기능이 추가되게 된 이유. 바로 일론 머스크가 저명한 게임 덕후이기 때문이다. 천재 사업가이자 괴짜 억만장자로 널리 알려진 테슬라와 스페이스X의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는 이날 게임쇼에서도 게임에 대한 무한 애정을 아낌없이 드러냈다.

이날 좌담회에서 일론 머스크는 "게임은 어린이가 기술에 관심을 갖게 하는 아주 강력한 힘"이라며 "나도 어린 시절 게임 덕분에 기술에 관심을 갖게 됐다"고 말했다. 실제로 그는 12살 때부터 게임을 직접 만들어 팔 정도로 어릴 적부터 게임에 관심이 많았으며, 지금도 인기 게임을 대부분 플레이해보는 마니아로 알려졌다.

게임쇼 'E3 2019' 좌담회에 나온 일론 머스크 [연합뉴스 제공]

이에 대해 일론 머스크는 "게임이 아니라면 프로그래밍을 시작하지 않았을 것"이라며 "세계 최고의 소프트웨어 엔지니어 대부분은 게임에 많은 시간을 보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유명 게임 '둠'의 개발자이자 로켓 공학자인 존 카맥을 예로 들며 게임 개발 경험이 문제 해결 능력에 도움이 된다고 강조했다.

이처럼 일론 머스크의 '게임 사랑'은 그가 현재 벌이고 있는 사업에도 다양하게 반영되고 있다. 머스크는 스페이스X의 로켓 발사 등 최근 프로젝트를 소개하면서 "당신이 무언가 일을 하고 있을 때, 그것과 사랑에 빠진다면 좋은 신호"라며 좌담회를 마무리했다. 과연 일론 머스크가 테슬라에 구현할 멋진 게임 기능은 어떤 모습일지, 그리고 또 이것이 어떤 파급 효과를 불러올지 귀추가 주목된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