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나은 기상 서비스를 위한 '알파웨더' 개발 착수 [과학it슈]
더 나은 기상 서비스를 위한 '알파웨더' 개발 착수 [과학it슈]
  • 보도본부 | 박진아 기자
  • 승인 2019.06.13 17: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박진아] 기상청이 기상예보관의 날씨 예보 작업을 도와주는 인공지능 기상예보 보좌관 '알파웨더(Alpha Weather)'를 개발한다. 

기상청은 국립기상과학원에 전담조직을 신설해 7월부터 인공지능(AI) 기상예보 프로그램 '알파웨더'를 개발을 시작한다고 13일 밝혔다.

'알파웨더'는 예보관의 예보 생산 과정을 학습한 뒤 시간당 100GB의 데이터를 활용해 예보관이 신속하고 정확하게 예보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인공지능 프로그램이다.

기상청 제
기상청 제공

기상청의 '인공지능 기반 예보기술' 과제가 행정안전부가 주관한 정부 혁신 행정 아이디어로 최종 선정되면서 개발이 가능해졌다.

정부 내에서 최초로 선을 보이는 이번 벤처형 조직은 정부가 추진하는 벤처형 조직 사업 10개 과제 중 하나로, 기상청의 벤처형 조직은 국립기상과학원 연구원들과 외부 인공지능 전문가 등으로 구성될 예정이다. 

'알파웨더'는 올해부터 2027년까지 3단계 과정을 거쳐 개발된다.

2021년까지 진행되는 1단계 개발에서는 예보관의 기상특보와 기상정보 생산을 지원하는 프로그램을 개발한다. '알파웨더'가 예보관의 예보 생산 과정을 학습해 예보관이 기상 특보·정보를 신속하고 효과적으로 생산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프로그램을 만든다.

또, 2단계(2022~2024년)에서는 지역별 다양한 기상예보가 가능한 '우리 동네 스마트 파트너 알파웨더'를 개발한다. 2단계 알파웨더는 동네예보를 제공하는 것은 물론, 농업·어업 등 지역에 특화된 기상 예보를 제공하게 된다. 

3단계 연구개발 과정(2025~2027년)에서는 국민 개개인에게 맞춤형 기상정보 제공하는 '나만의 스마트 파트너 알파 웨더'를 구축하게 된다. 3단계에서 개발되는 알파웨더는 사람과 인공지능과의 일대일 대화를 통해 개개인의 일상생활 패턴을 파악, 개인별 맞춤형 기상정보를 제공하게 된다. 

김종석 기상청장은 "알파웨더 개발이 더 나은 예보 서비스 제공에 크게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