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20 정정용 감독이 통 크게 쏜다...모교 경일대 함박웃음
U-20 정정용 감독이 통 크게 쏜다...모교 경일대 함박웃음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19.06.13 11: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일대(총장 정현태)가 동문인 정정용 감독이 지휘하고 있는 U-20월드컵 국가대표팀이 결승에 오르자 결승에 진출한 것을 기념하기 위해 12일 재학생들에게 점심시간 학식을 무료로 제공하는 이벤트를 열었다.

12일 경일대에 따르면 U-20월드컵 국가대표팀이 이날 새벽 에콰도르를 꺾고 결승 진출을 확정한 직후 이 같은 이벤트를 준비했다.

경일대 제
경일대 제공

이날 행사는 경일대 재학생이면 누구나 점심시간에 학생회관 내 식당에서 무료학식을 제공해 1000여 명의 재학생이 참가한 것으로 파악됐다.

정현태 경일대 총장은 “선수들의 기량을 극대화시키고 뛰어난 조직력으로 연일 승전보를 알려오는 정정용 감독의 지략과 전술에 경일가족 모두가 큰 자부심을 느끼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정정용 감독은 1969년 대구 출생으로 신암초-청구중·고를 거쳐 1988년 입학해 1993년 졸업 시까지 경일대에서 선수생활을 했다. 졸업 후 실업팀인 할렐루야와 이랜드 푸마 팀에서 선수생활을 한 뒤 대구FC 수석코치와 현풍고등학교 감독을 거쳐 대한축구협회 전임지도자로서 U-20 국가대표팀 감독을 맡고 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