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여행] 추억 속의 옛 철로를 따라 걸어보기 ‘수인선 협궤 철길’ [안산 단원]
[SN여행] 추억 속의 옛 철로를 따라 걸어보기 ‘수인선 협궤 철길’ [안산 단원]
  • 보도본부 | 조재휘 기자
  • 승인 2019.06.13 14: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안산 단원)] 이곳은 1995년 12월 31일을 끝으로 열차 운행이 끊겼다. 이후 방치되던 곳이었지만 관리를 통해 일부 구간에는 협궤 철길의 흔적이 그대로 남아있다. 지금은 시민들의 휴식공간으로 활용되고 있으며 단원구에서 매년 4호선 철로 변에 꽃 등을 심어 시민들이 자연을 만끽할 수 있도록 하는 곳. 바로 ‘수인선 협궤 철길’이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1937년 8월에 개통한 옛 수인선은 수원에서 출발해 안산, 시흥을 경유하여 인천까지 도착하는 총 52km의 철도 노선이었다. 우리나라 철길은 표준궤를 선택하고 있는데 옛 수인선은 표준궤의 절반인 762mm의 좁은 폭을 가진 것이 특징이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4호선 안산선 구간(오이도~금정)은 지난 1988년 개통하였는데 개통 당시에는 1호선 구간이었다가 1994년 과천선(범계~선바위)이 개통하면서 4호선이 되었다. 안산선 일부 구간이 수인선을 많이 따라가는데 안산선이 개통하고도 수인선 협궤열차는 1995년까지 안산선 전철이랑 병행해서 운행되었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여기서 협궤열차란? 일반적으로 건설 투자비와 운행비, 보수비 등이 적게 들지만 열차의 운행 속도가 느리고,안전도에서도 광궤철도만 못하다. 이런 이유로 협궤열차는 교통량이 적은 지방철도로 사용되었지만, 교통이 발달한 뒤로는 거의 사용되지 않는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현재 전철 4호선 중앙역과 고잔역 앞 수인선 협궤구간은 시민들의 휴식공간으로 활용되고 있으며 추억 속의 넝쿨 테마를 주제로 터널도 만들어 놓았다. 나무줄기들이 받침대를 지지대 삼아 잘 자라있으며 옛 철길을 따라 걷는 기분도 새롭게 느껴질 것이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그리고 현재 전철 4호선이 운행되는 고가 교량 아래에는 알록달록하게 꾸며놓았다. 옛 수인선의 역사를 볼 수 있는 사진도 전시되어 있고 아이들이 즐기기 위한 공간도 마련되어 있다. 지금 이렇게 과거의 흔적이 조금 남아있지만 세월이 더 지나면 그 흔적조차 사라지지는 않을까 안타까운 마음이다. 그러기 전 옛 감성에 젖으며 또 다른 추억을 만들어보길 바란다.

*시선뉴스에서는 여러분의 아름다운 사진을 제공받고 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