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아이, 마약논란에 아이콘 탈퇴 “마약은 안했지만...언행에 죄송”
비아이, 마약논란에 아이콘 탈퇴 “마약은 안했지만...언행에 죄송”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19.06.12 15: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약 구매 의혹으로 논란이 된 그룹 아이콘의 멤버 비아이(본명 김한빈)가 팀 탈퇴를 선언했다.

12일 한 매체에서 2016년 마약을 구매해 흡연한 정황을 담은 카카오톡 메시지를 공개하면서 비아이의 마약 구매 및 흡연/투약에 대한 논란이 일어났다.

아이콘의 멤버 비아이가 마약논란에 그룹을 탈퇴한다고 밝혔다.(비아이 인스타그램)

이에 아이콘 멤버 비아이(본명 김한빈)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마약 의혹에 대해 사과문을 발표하며 팀 탈퇴를 선언하며, 마약 투약은 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비아이는 "우선 저의 너무나도 부적절한 행동으로 물의를 일으킨 점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말씀 드린다"며 "한때 너무도 힘들고 괴로워 관심조차 갖지 말아야 할 것에 의지하고 싶었던 것은 사실이지만, 그 또한 겁이 나고 두려워 하지도 못 했다"라고 전하며 마약을 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한편, YG는 현재 버닝썬 사건 이외에 소속 연예인들의 마약 논란이 이어지고 있다. 그룹 빅뱅의 지드래곤·탑의 대마초 흡연 사실이 밝혀지고 소속 프로듀서인 쿠시가 코카인을 구매·투약해 징역형을 선고받았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