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혜선, "모든 방송스태프, 개별 근로계약 체결해야"
추혜선, "모든 방송스태프, 개별 근로계약 체결해야"
  • 보도본부 | 한성현 기자
  • 승인 2019.06.10 16: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의당 추혜선 국회의원이 10일 기자회견을 열고 그동안 방송사와 제작사로부터 턴키계약을 강요받아온 146인의 기술팀 소속 방송스태프 노동자들이 실명 참여한 '노동자성 인정 촉구' 연서명 명단을 발표했다.

추혜선 의원은 그동안 방송스태프 노동자들과 함께 턴키계약 폐지와 표준근로계약 체결, 노동자성 인정 등을 요구하며 기자회견과 토론회를 여러 차례 진행했다. 하지만 턴키계약 근절과 개별 근로계약 체결 등 노동환경 개선을 주장했던 방송스태프 노동자들에 대한 제작사의 촬영 배제 등의 보복으로 다수의 방송스태프 노동자들이 실명을 드러내며 활동하는 데 제약이 있던 게 사실이다.

출처_정의당 추혜선 국회의원 SNS
출처_정의당 추혜선 국회의원 SNS

이날 추 의원은 "오늘 146인의 방송스태프 노동자들이 자신의 이름을 걸고 노동자임을 선언하는 것은 더 이상 카메라 뒤에 숨겨져 노동인권을 존중받지 않은 현실을 받아들이지 않겠다는 의미"라며 "이들의 절박한 선언을 고용노동부와 방송사, 제작사가 들어야만 한다"라고 강조했다.

추혜선 의원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고용노동부가 이달 중 예정하고 있는 네 개의 KBS 드라마에 대한 특별근로감독 결과 발표에서 모든 방송스태프 노동자들의 노동자성 인정이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또한 "지난해의 특별근로감독 결과는 방송사가 제작비 절감을 위해 팀장급 스태프와 팀 단위 용역 계약을 맺고 팀원들의 인건비와 장시간 노동 등 제작현장의 모든 문제를 책임지게 하는 턴키계약 관행의 폐해를 외면한 결정"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추혜선 의원은 "더 이상 방송사와 제작사들이 관행이란 단어 뒤에 숨어 방송제작 스태프들의 인간다운 삶과 노동자로서의 권리를 한류의 그늘에 남겨두는 현실을 방치해선 안 된다"라고 강조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