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대표 경고에도 통제 안 되는 자유한국당 막말 논란 [시선만평]
황교안 대표 경고에도 통제 안 되는 자유한국당 막말 논란 [시선만평]
  • 보도본부 | 이연선 pro
  • 승인 2019.06.10 14: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TV속 만화를 보듯 쉽고 편하게 풍자하는 '시선만평'
(기획- 이호 / 일러스트-이연선)

지난 6일 차명진 전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이 현충일 추념사에 김원봉을 언급한 것과 관련해 '문재인은 빨갱이'이라고 언급했다가 막말 논란에 휩싸였습니다.

또한 지난 9일 민경욱 대변인도 문 대통령의 북유럽 3국 국빈 방문과 관련해 "불쏘시개 지펴 집구석 부엌 아궁이 있는 대로 달궈놓고는, 천렵질에 정신 팔린 사람마냥 나 홀로 냇가에 몸 담그러 떠난 격"이라고 비난했습니다.

이 역시 문 대통령이 김원봉을 언급하고는 북유럽 순방길에 올랐다는 주장을 하기 위해 비유적으로 사용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이에 여당인 민주당은 ‘배설’수준의 막말이라며 강력하게 비판하였고 민 대변인 측도 대통령 비판은 모조리 막말이냐며 역공을 하고 있습니다.

최근 한국당이 막말 논란이 끊이지 않으면서 황교안 대표가 "항상 국민 눈높이에서 생각해 심사일언(深思一言), 즉 깊이 생각하고 말하라는 사자성어처럼 발언에 주의를 기울여 달라"고 경고한 바 있습니다. 과연 이 경고가 받아들여진 것이 이정도인 것일까요? 아니면 황 대표의 경고가 통하지 않은 것일까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