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여행] 서울식물원 투어Ⅱ, 주제별 정원이 아름다운 ‘주제정원’ [서울 강서구]
[SN여행] 서울식물원 투어Ⅱ, 주제별 정원이 아름다운 ‘주제정원’ [서울 강서구]
  • 보도본부 | 심재민 기자
  • 승인 2019.06.09 08: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서울 강서구)] 도심 속 정원 기능을 넘어 식물연구와 생태계 보전에 대한 연구가 이루어지는 서울식물원. 서울식물원 특집 기획 기사로 열대와 지중해의 세계 식물들을 만날 수 있었던 서울식물원의 온실관에 이어, 주제정원을 살펴보도록 하자.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서울식물원에 조성된 주제정원은 한국 정원문화의 과거와 현재를 경험할 수 있는 공간이다. 이곳은 각각의 식물이 품고 있는 이야기를 바탕으로 한국의 식물과 식물문화를 보여주는 ‘여덟 가지 주제정원’을 구성하고 있다.

주제정원의 여덟 가지 정원은 다음과 같다. 첫 번째 바람의 정원은 참억새, 실새풀 등 그라스가 만들어내는 이국적 정취가 쉼과 여유를 선사하는 정원이다. 두 번째 오늘의 정원은 계절을 대표하는 식물이 전시되어 꽃이 피고 무르익고 흩어지는 과정의 아름다움을 감상할 수 있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세 번째 추억의 정원에서는 한때 흔했지만 이제는 잊혀간 식물을 통해 과거로 시간 여행을 떠나볼 수 있다. 네 번째 사색의 정원은 경관을 정원으로 끌어들이는 ‘차경’, 풍광과 잘 어우러지는 곳에 ‘정자’를 세우는 등 한국정원의 철학을 엿볼 수 있게 조성되었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다섯 번째 초대의 정원에서는 봄, 여름, 가을, 겨울을 대표하는 식물들이 심어져 있어 계절감을 깊게 느낄 수 있다. 여섯 번째 치유의 정원은 동서양에서 널리 사용된 약용식물이 전시된 공간으로, 몸과 마음이 치유되는 경험을 선사한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일곱 번째 정원사의 정원은 새로운 정원모델을 제시하는 작가들의 실험공간으로 앞으로 유행할 정원 트렌드를 만나볼 수 있고, 마지막 여덟 번째 숲 정원은 우리에게 잘 알려지지 않은 한반도의 자생종과 특산식물로 한국의 전통 숲을 재현했다.

서울 식물원은 3월~10월 평시는 9시30분부터 18시까지(17시 입장 마감) 운영하고 11월~2월 동절기는 9시30분부터 17시까지(16시 입장 마감) 운영한다. 또한 매주 월요일 휴관하고 있으니 참고하면 된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한편, 서울식물원의 열린숲과 호수원, 습지원은 상시 무료 개방이지만 온실관과 주제정원은 유료 입장이다. 개인은 5000원, 청소년은 3000원, 소인은 2000원의 요금을 징수하며 6세 미만과 65세 이상, 1~3등급 장애인(보호자 1인 포함), 4~6급 장애인 본인 등은 무료입장이 가능하다.

*시선뉴스에서는 여러분의 아름다운 사진을 제공받고 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