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색증 유발하는 매실/살구/복숭아 씨앗, 안전한 섭취법은? [생활건강]
청색증 유발하는 매실/살구/복숭아 씨앗, 안전한 섭취법은? [생활건강]
  • 보도본부 | 심재민 기자
  • 승인 2019.06.04 16: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심재민] 달콤 상큼한 맛으로 사랑 받는 여름 과일 매실, 살구, 복숭아. 이 과일들의 씨앗에는 독성이 있어 각별히 주의해 섭취해야 한다. 그러나 이에 대한 정보를 잘 모르는 사람들이 있어 식품의약품안전처가 홍보에 나섰다.

4일 식약처는 여름철에 수확하는 매실 등 과일류 씨앗에는 '시안화합물'이라는 자연독소가 있어 반드시 독성을 제거한 후 섭취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시안화합물?...청색증 유발

시안화합물은 그 자체로 인체에 유해하지 않으나, 효소에 의해 시안화수소로 분해되면 청색증 등을 유발할 수 있다. 또 매실을 날것으로 먹거나 복숭아 등의 씨앗을 섭취했을 때는 어지럼, 두통, 구토, 두근거림 등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이 물질은 가열하면 효소가 활성화되지 못해 독성도 발생하지 않는다.

매실 (연합뉴스 제공)
매실 (연합뉴스 제공)

날것 섭취 금지...술 담그거나 설탕에 절여야

살구, 복숭아, 사과 등의 씨앗에는 이러한 시안화합물 함량이 높아 식품으로 섭취해서는 안 된다. 특히 덜 익은 매실은 씨앗뿐만 아니라 과육에도 시안화합물이 있어 날것으로 먹지 말고 술을 담그거나 설탕에 절이는 등 시안화합물을 분해한 후 먹어야 한다.

이때도 주의해야 한다. 매실주를 담글 때는 씨앗에 있는 시안화합물이 알코올과 반응해 에틸카바메이트라는 유해물질이 생성될 수 있기 때문. 이 물질은 국제암연구소(IARC)에서 발암추정 물질(2A)로 분류하고 있다.에틸카바메이트의 생성량을 줄이려면 상처가 없는 신선한 매실을 사용해야 한다. 그리고 알코올 함량이 높을수록 생성량이 많아지므로 알코올 도수가 낮은 담금용 술을 사용하는 것이 좋다.

아울러 온도가 높아질수록 에틸카바메이트의 생성량이 증가하므로 매실주는 직사광선을 피해 25도 이하의 서늘한 곳에 보관해야 한다.

이와 함께 은행과 죽순도 반드시 익혀 먹고 아마씨는 200도에서 20분 정도 볶아 먹되 섭취량이 1회 4g, 하루 16g을 초과해서는 안 된다. 자세한 내용은 식약처 홈페이지와 식품안전나라에서 확인할 수 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