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터그램] 쌍용 '티볼리' 페이스리프트 출시! '베리 뉴'라 붙인 이유는?
[모터그램] 쌍용 '티볼리' 페이스리프트 출시! '베리 뉴'라 붙인 이유는?
  • 보도본부 | 심재민 기자
  • 승인 2019.06.04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심재민] 쌍용자동차의 효자 모델, 소형SUV의 돌풍을 몰고 온 티볼리가 4년 만에 페이스리프트(부분변경)되었다. 4일 쌍용차는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베리 뉴 티볼리'(Very New TIVOLI)를 공개하고 판매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스포티하고 강렬한 인상의 디자인
베리 뉴 티볼리는 스포티하고 강렬한 인상을 주는 디자인으로 외관이 바뀌었다. 그리고 18인치 다이아몬트커팅휠이 적용되고, 휠플래티넘 그레이(Platinum Grey)와 체리레드(Cherry Red) 색이 추가됐다. 인테리어 디자인은 신차 수준으로 변화했다고 쌍용차는 소개했다. 센터페시아가 대시보드 중앙 태블릿 타입으로 바뀌었고 천연가죽시트는 버건디 투톤, 소프트 그레이 색상을 선택할 수 있다.

쌍용자동차 '베리 뉴 티볼리' 미디어 발표회 [연합뉴스 제공]

‘베리 뉴’ 수식에 걸맞게 싹 바뀐 파워트레인
베리 뉴 티볼리에는 쌍용이 새로 개발한 1.5리터 가솔린 터보 엔진이 처음으로 적용된다. 이 엔진은 최고출력 163ps, 최대토크 26.5kg·m를 낸다. 기존에 있던 1.6리터 디젤엔진의 성능도 최고출력 136ps, 최대토크 33.0kg·m로 크게 향상됐다. 가솔린과 디젤 두 엔진 모두 볼보, 푸조, 미니 등 글로벌 메이커의 다양한 모델을 통해 검증 받은 아이신(AISIN AW)사의 GENⅢ(3세대) 6단 자동변속기가 조합된다.

편의/안전 장비로 경쟁력 강화

베리 뉴 티볼리는 주행환경에 따라 노말, 스포츠, 윈터 모드를 선택할 수 있고, 연비 향상을 위해 공회전 제한시스템이 장착됐다. 또한 앞차 출발 알림(FVSA), 부주의 운전경보(DAA), 탑승객 하차 보조 등 안전기술도 적용됐다. 아울러 디지털 인터페이스 블레이즈 콕핏(Blaze Cockpit)은 10.25인치 풀 디지털 클러스터와 9인치 AVN이 조합되어 있는데, 동급 최대 9인치 HD 스크린을 통해 애플 카플레이와 안드로이드 오토 미러링 할 수 있다. 그밖에 키를 갖고 멀리 떨어지면 자동으로 문이 잠기는 오토클로징 도어 기능도 있다.

쌍용자동차 '베리 뉴 티볼리' 미디어 발표회 [연합뉴스 제공]

가격은?

가격은 가솔린 모델 ▲V1(M/T) 1천678만원 ▲V1(A/T) 1천838만원 ▲V3 2천50만원 ▲V5 2천193만원 ▲V7 2천355만원, 디젤 모델 ▲V1 2천55만원 ▲V3 2천240만원 ▲V5 2천378만원 ▲V7 2천535만원 등으로 선택의 폭이 넓다.

쌍용차 관계자는 "동급 시장에서 새로운 모델들이 경쟁적으로 출시됐지만 티볼리는 판매 1위를 유지했다"며 "새 모델은 강력해진 파워트레인이 선사하는 주행의 즐거움, 동급 최초의 디지털 인터페이스와 향상된 최첨단 주행안전기술로 더욱 많은 사람들의 'My 1st SUV'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