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의장, 러 하원의장에 외교적 노력 당부
문 의장, 러 하원의장에 외교적 노력 당부
  • 보도본부 | 이호 기자
  • 승인 2019.05.28 22: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희상 국회의장은 28일(현지시간) 뱌체슬라프 빅토르비치 볼로딘 러시아 하원(국가두마) 의장을 만나 한반도 평화를 위한 외교적 노력을 부탁했다.

문 의장은 이날 오후 러시아 하원 의회에서 볼로딘 의장에게 "한반도 평화만 이뤄진다면 남과 북을 떠나 동북아, 유라시아 전체에 평화가 정착된다는 이야기고 그렇게 된다면 남북, 러시아, 기타 국제사회에 모두 다 이익이 된다"며 "한러 간 실질적 협력도 훨씬 빠르게 진행될 수 있다"고 말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사진/연합뉴스 제공]

문 의장은 "북한과 러시아의 신뢰 관계가 계속 유지되는 한 러시아의 힘은 막강하다고 생각한다"라며 "그 영향력이 한반도 평화의 기틀이 되도록 지금까지처럼 외교적 노력을 해주시길 바란다"라고 밝혔다.

문 의장은 "하노이 북미정상회담에서 합의가 이뤄지지 못해 지금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는) 소강상태에 빠졌지만, 겉으로 그럴 뿐 한반도 평화가 이뤄져야 한다는 것은 변함없는 사실"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한반도 평화가 지금 정도가 되기까지 러시아가 양자 관계, 6자 회담 등 다자 절차, 유엔 안보리 결의 등을 통해 북한을 대화로 끌어내고 제재에 보조를 맞춰준 점을 대한민국은 높이 평가하고 잊지 않고 있다"라고 감사를 나타냈다.

문 의장은 한러 관계 발전의 중요성과 의의를 강조하면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볼로딘 의장을 한국에 초청했다. 그는 "제 임기가 1년 남았다. 그 전에 푸틴 대통령과 볼로딘 의장이 한국에 방문해주셨으면 한다"라며 "푸틴 대통령께도 꼭 전해달라"라고 당부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