뜨거운 날씨 모발과 두피 손상을 막으려면?
뜨거운 날씨 모발과 두피 손상을 막으려면?
  • 보도본부 | 이호 기자
  • 승인 2019.05.28 13: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최고기온이 33까지 오르면서 초여름 날씨를 보이고 있다. 이런 가운데 본격적인 여름에는 강한 자외선과 습한 날씨로 인해 모발과 두피 관리에 신경을 써야 한다. 

고온다습한 여름철 날씨와 잘못된 두피, 모발 관리는 탈모를 유발할 수 있다. 그렇다면 어떻게 관리를 해야 할까? 

타미리스 슈퍼이온이펙터 제공
타미리스 슈퍼이온이펙터 제공

여름철 날씨는 두피의 컨디션을 떨어뜨릴 수 있다. 고온 다습한 기온으로 배출된 땀과 피지 분비량은 증가하지만 쉽게 마르지 않아 모공을 막아 결국 모발의 건강한 생장을 방해하거나 두피에 염증이 발생하게 된다. 

따라서, 샴푸 후에는 제대로 말리고 외출해야 한다. 모발에 남아있는 수분은 자외선을 잘 흡수하여 두피와 모발에 큰 손상을 줄 수 있다. 따라서 가능하면 외출 후 샴푸를 하는 것이 좋다. 

샴푸를 할 때에는 미온수와 저자극 샴푸를 사용해야 한다. 너무 뜨거운 물은 모발 속 유분기를 제거해 머릿결을 손상시킬 수 있기 때문에 물의 온도는 약 37°C가 적당하다. 

두피를 물에 완전히 적셔주고 샴푸거품을 충분히 낸 상태에서 지문을 이용해 두피를 마사지 하듯 샴푸 해준다. 샴푸 후에는 샴푸 잔여물이 남지 않도록 여러 번 헹궈 줘야 한다. 

샴푸 후 드라이도 매우 중요하다. 타올로 물을 제거할 때에는 머리에 타올을 댄 상태에서 두들기며 물기를 제거해준다. 비비면서 제거해주면 두피에 부담을 줄 수 있다. 

드라이는 뜨거운 바람으로 머리를 건조시키기 때문에 수분 손실과 단백질의 파괴를 일으킨다. 하지만 드라이에센스를 사용하면 열로 인해 손상되어야 할 모발에 오히려 수분과 영양을 공급하게 된다. 

드라이에센스 타미리스 슈퍼이온 이펙터를 개발하는 가인화장품 강인호 실장은 “여름철의 뜨거운 햇살과 자외선은 모발을 많이 손상시킵니다. 따라서 외출할 때에는 가급적 모자를 써서 직접적인 자외선을 피하는 것이 좋습니다. 하지만 모두 피할 수만은 없기 때문에 모발에 자외선이나 열에 강하고 영양공급이 우수한 제품을 사용하는 것이 모발 손상예방과 케어에 기본이면서도 중요합니다.”라고 조언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