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움·토스, 인터넷은행 진입 탈락
키움·토스, 인터넷은행 진입 탈락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19.05.26 19: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키움뱅크와 토스뱅크 컨소시엄이 인터넷전문은행 예비인가 심사에서 모두 탈락했다.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예상 못 한 결과"라고 할 만큼 세간의 예상을 뒤엎는 결과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사진/연합뉴스 제공]

금융당국은 3분기 중 인터넷은행 예비인가 절차를 다시 진행하기로 했다. 키움과 토스 모두 지적된 문제를 보완해 재도전에 나설 수 있다고 했다.

금융위원회는 26일 임시회의를 열고 키움뱅크와 토스뱅크가 제출한 예비인가 신청을 모두 불허했다.

이런 결과는 키움과 토스뱅크에 대한 예비인가가 부적절하다고 권고한 외부평가위원회의 의견을 금융위가 받아들인데 따른 것이다.

금융위는 올해 3분기 중 예비인가 신청공고를 다시 낼 예정이다. 이변이 없다면 4분기 중에 예비인가 결과가 나오게 된다.

이날 고배를 마신 키움뱅크와 토스뱅크는 문제로 지적된 부분을 보완해 재도전할 수 있다. 금융당국은 이를 고려해 양사의 사업보고서 내용을 이날 공개하지 않았다. 구체적인 평점 결과도 비공개다.
   

최종구 금융위원장도 이날 브리핑에서 "평가 결과를 오전에 들었다"면서 "전혀 예상하지 못했고 상당히 당혹스러웠다"고 말했다. 키움증권은 이날 "예비인가 결과를 존중한다"면서 "내부 논의를 거쳐 향후 인터넷전문은행 사업의 재추진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