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마 한복판에서 조각상 발굴
로마 한복판에서 조각상 발굴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19.05.25 2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탈리아 로마의 한복판에서 최장 2천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가는 로마제국 시대의 조각상이 온전한 형태로 발굴돼 학계가 흥분하고 있다.

25일 일메사제로 등 현지언론에 따르면 로마시는 24일(현지시간) 콜로세움 인근에서 흰색 대리석 두상을 찾아냈다.

[사진/연합뉴스제공]
[사진/연합뉴스제공]

이 두상은 콜로세움으로 이어지는 대로 인근에 있는 한 중세 시대의 벽면 안쪽에서 발견된 것으로 전해졌다.

로마 제정 시대의 중심지였던 이 지역에서는 현재까지도 유물과 유적 발굴 작업이 활발히 진행되고 있다.

로마시는 성명을 통해 "이번에 모습을 드러낸 아름다운 두상은 실제 인체에 비해 약간 큰 크기로, 1세기부터 5세기에 걸쳐 있는 로마제국 시대에 제작된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로마시는 이 두상이 술의 신인 바쿠스(그리스 신화에서는 디오니소스)의 여신 형태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일부 고고학자들은 이 두상의 성별을 특정하기 위해서는 향후 연구가 필요하다고 지적한 것으로 알려졌다. 비르지니아 라지 로마 시장은 자신의 트위터에 "로마는 매일 매일 우리에게 놀라움을 안긴다"며 이번 발굴을 반겼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