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네수엘라 유치장서 수감자 29명 사망
베네수엘라 유치장서 수감자 29명 사망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19.05.25 2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두 대통령 사태'로 정정이 불안한 베네수엘라의 한 경찰서 유치장에서 폭동이 일어나 수감자 29명이 사망했다고 AP·AFP·로이터통신이 2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재소자 인권단체인 '베네수엘라 프리즌 옵서버토리' 등에 따르면 이날 수도 카라카스에서 약 350㎞ 떨어진 서부 포르투게사주에 있는 경찰서 유치장에서 폭동이 났다.

[사진/연합뉴스제공]
[사진/연합뉴스제공]

이 단체는 무기를 소지한 일부 재소자들이 일으킨 폭동을 진압하는 과정에서 발포가 이뤄졌고 이 과정에서 수감자 29명이 숨지고, 경찰 19명이 다쳤다고 밝혔다. 최소 한차례의 폭발도 보고됐다고 이 단체는 전했다.

양측의 충돌은 무장한 일부 수감자가 면회객을 인질로 붙잡고, 경찰특공대가 투입되면서 시작됐다.

익명을 요구한 당국자들은 집단탈옥 시도를 막는 과정에서 충돌이 생겼다고 설명했지만, 인권단체는 경찰의 진압을 수감자 집단학살이라고 비난했다.

인권단체인 '자유의 창'(A Window to Freedom)의 카를로스 니에토는 "아침에 당국이 경찰특공대를 보냈고 거기에서 충돌이 있었다. 당시 무기를 가지고 있던 수감자들이 경찰을 향해 발포했고 수류탄도 터뜨렸다"고 설명했다.

수감자들은 경찰이 자신들을 학대했다고 주장하면서 음식물 지급과 이감을 요구했다고 니에토는 덧붙였다.

베네수엘라에서는 포화상태인 교도소 상황과 만성적인 사법 절차 지연 탓에 경찰서 유치장에서 몇달 동안 피의자를 구금하는 상황이 반복되고 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