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교조 5천명 대규모 교사대회…'법외노조 취소' 정부 압박
전교조 5천명 대규모 교사대회…'법외노조 취소' 정부 압박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19.05.25 2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은 25일 오후 서울 종로구 종각역 인근에서 대규모 교사대회를 열고 정부에 법외노조 통보처분 직권취소를 촉구했다.

사흘 앞(28일)으로 다가온 전교조 결성 30주년을 기념해 열린 이날 교사대회에는 오후 3시 20분 기준 주최 측 추산으로 5천여명(경찰 추산 3천명)이 참가했다.

[사진/연합뉴스제공]
[사진/연합뉴스제공]

참가자들은 교사대회를 마치고 청와대 사랑채 앞까지 행진한 뒤 재차 집회를 벌였다. 사실상 법외노조 취소를 촉구하는 대(對)정부 집회를 벌인 것이다.

이날 참가자들은 법외노조 통보 취소와 해직자 원직 복직을 청와대가 결단하라는 구호를 외쳤다. '법외노조 취소'를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순위에 올리기 위해 해당 문장을 단체로 검색하기도 했다. 무대에서는 자유한국당과 황교안 한국당 대표를 풍자하는 콩트가 펼쳐지기도 했다.

전교조는 대회 결의문에서 "촛불혁명을 계승한다는 문재인 정부가 지금까지 법외노조 통보를 취소하지 않고 있다"면서 "이런 상태가 지속한다면 정치 논리의 허상에 빠진 현 정부를 규탄하지 않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우리는 부당한 국가권력의 폭력과 법외노조라는 굴레를 벗고 교육개혁을 향해 비상할 것"이라면서 "경쟁교육을 혁파해 숨 쉬는 학교, 쉼을 보장받는 교육공동체를 만들고 삶을 위한 교육을 실현하겠다"고 밝혔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