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험 산업에 첨단 기술 활용한 ‘인슈어테크’ [지식용어]
보험 산업에 첨단 기술 활용한 ‘인슈어테크’ [지식용어]
  • 보도본부 | 김아련 기자
  • 승인 2019.05.26 14: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김아련] 금융감독원이 지난 21일 사물인터넷(IoT), 빅데이터, 인공지능(AI), 블록체인 등의 첨단기술이 국내 보험시장에 활용되고 있는지에 대해 분석했다. 그 결과 생활에서 가장 쉽게 접하는 ‘인슈어테크’는 IoT로 나타났고, 그 외에 텔레매틱스, 웨어러블 기기 등으로 사용자의 정보를 실시간으로 수집하고 전송해 보험료 할인 등에 활용되고 있다.

인슈어테크(Insurtech)란 보험(Insurance)과 기술(Technology)의 합성어이다. 보험 산업에 데이터 분석, 인공지능 등의 정보기술(IT)을 활용해 기존 보험 산업을 혁신하고 소비자에게 맞춤화된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 바로 인슈어테크이다.

[사진/pxhere제공]
[사진/pxhere제공]

인슈어테크는 다양한 장점들을 가지고 있다. 상품 개발 및 고객 관리 등을 빅테이터 분석 기술을 통해 고차원적인 고객 관리와 서비스를 할 수 있다. 또 보험 상담 업무도 로봇이 대행할 수 있어 효율적인 영업이 가능해진다. 그리고 블록체인 등을 활용한 안전한 결제 시스템을 구축할 수 있다.

실제로 보험사들은 빅데이터를 마케팅과 계약심사 등에 활용하고 있다. 비슷한 연령, 직업, 소득 그룹에서 가장 많이 가입한 계약을 미가입 고객에게 추천해주고, 신규 계약의 사고발생 위험을 예측해 위험성이 낮으면 자동으로 인수하는 심사를 진행한다.

또 이상 징후를 보이는 개인, 모집인, 병원, 정비업체 등을 추려 보험사기를 예방하는 데도 빅데이터 분석이 쓰인다.

금감원은 "빅데이터로 위험을 세분화하고 예측 정확도를 높여 맞춤형 상품을 개발할 것"이라며 "IoT 기술은 가입자와 보험사를 상시로 연결, 사고를 예방하고 신속한 대처로 손실 규모를 최소화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한편 인슈어테크 외에 어떤 최신 기술이 보험 산업에 도입을 앞두고 있을까? 보험사들의 블록체인 기술 활용은 아직 시범운영 단계에 있다. 블록체인은 거래정보를 암호화·분산 저장해 정합성과 보안성을 획기적으로 높인 기술로 평가받고 있다. 교보생명은 실손보험금 지급 때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본인 인증이 한 번에 이뤄지는 서비스를 임직원 대상으로 실험 중이다.

또 웨어러블 기기를 활용한 서비스는 활발히 확대 중이다. 생명보험사들은 계약자의 운동, 식습관, 정기검진 등과 같은 건강습관 정보를 웨어러블 기기 등으로 수집해 보험료 할인이나 캐시백 등의 혜택을 주고 있다.

보험 산업과 다양한 첨단기술들을 접목한 인슈어테크는 가입자들에게 획기적이고 유용한 서비스들을 제공하고 있다. 방대한 정보들을 편리하게 수집하고 사건, 사고를 빠르게 예방할 수 있는 인슈어테크는 앞으로 더 많은 서비스에 활용될 것으로 전망된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