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최저임금 동결 희망 중소기업...600개 중 69%
내년 최저임금 동결 희망 중소기업...600개 중 69%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19.05.24 0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 최저임금 동결을 희망하는 국내 중소기업이 10곳 중 7곳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기업중앙회가 23일 발표한 '2020년 최저임금 결정을 위한 중소기업 의견조사'에 따르면 이 조사에 참여한 600개 중소기업 중 69.0%가 내년 최저임금을 동결해야 한다고 답했다.

올해 최저임금 수준이 '높다'고 답한 비율은 62.6%('매우 높다' 26.8%·'다소 높다' 35.8%)에 달했다.

특히 직원 5인 미만의 영세업자들은 70.9%가 올해 최저임금이 높다고 답해 최저임금 부담을 더 심각하게 느끼는 것으로 드러났다. 내년 최저임금 동결을 희망하는 비율도 77.6%로, 전체 평균보다 높았다.

홍남기 "내년 최저임금 결정시 경제·고용 영향 고려해야"[연합뉴스제공]
홍남기 "내년 최저임금 결정시 경제·고용 영향 고려해야"[연합뉴스제공]

한편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3일 정부세종청사 기자간담회를 열고 "내년 최저임금은 노사 대표와 공익위원으로 구성된 최저임금위원회가 결정하는데, 경제와 고용에 미치는 영향, 경제 주체의 부담 능력, 시장에서의 수용성 등 3가지가 충분히 감안돼 결정하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그는 "최저임금 개편 작업이 아직 입법으로 이어지지 않아 안타깝다"며 "입법이 늦어지며 2020년 심의는 기존 결정방식대로 시작하게 됐지만, 공론화 과정에서 가능한 국회에 제출한 입법 취지가 충분히 반영돼 이번 심의가 진행되길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