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츠와나, 야생 코끼리 사냥 금지령 5년 만에 해제...“상아 무역 허용하라” [글로벌이야기]
보츠와나, 야생 코끼리 사냥 금지령 5년 만에 해제...“상아 무역 허용하라” [글로벌이야기]
  • 보도본부 | 최지민 pro
  • 승인 2019.05.23 16: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최지민] 아프리카 남부에 있는 보츠와나 정부가 지난 2014년 내렸던 코끼리 사냥 금지령을 5년 만에 해제하고 야생 코끼리 사냥을 허용해 논란을 빚고 있다. 코끼리 개체 수 증가에 따른 피해로 코끼리 사냥을 허용한 것.

1. 코끼리가 너무 늘었다고?

보츠와나 느자이판 국립공원의 코끼리[연합뉴스제공]
보츠와나 느자이판 국립공원의 코끼리[연합뉴스제공]

보츠와나 환경자연자원보존관광부는 성명에서 "인간과 코끼리의 충돌 횟수가 늘어나고 수위도 높아지는 등 생활에 미치는 영향이 커졌다"고 이유를 밝혔다.

그러면서 "포식자(코끼리) 수가 늘어 가축을 죽이는 등 큰 피해를 야기했다"며 "질서 있고 윤리적인 방식의 사냥 재개를 보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코끼리 사냥을 금지한 지난 5년간 개체 수가 늘어나 인간이 겪는 피해가 커졌다는 것이다.

2. 보츠와나의 코끼리

아프리카코끼리[연합뉴스제공]
아프리카코끼리[연합뉴스제공]

보츠와나는 전 세계에서 야생 코끼리 수가 가장 많은 나라로 알려져 있다. 나미비아, 잠비아, 짐바브웨와 접경한 북부지역에 대략 13만 마리가 서식하는 것으로 추산된다.

야생 코끼리떼가 마을 한곳을 지나가는 과정에서 농작물과 농장의 시설물이 파괴되거나 간혹 인명 피해가 발생할 수는 있다. 최근 기후변화 등의 영향으로 야생 코끼리의 활동 반경이 넓어졌다는 조사 결과도 있다.

따라서 보츠와나 정부의 설명대로 야생 코끼리 개체 수가 늘었다면 인간에게 피해를 끼칠 수도 있다.

3. 보츠와나 등 아프리카 4개국 “상아 무역 허용하라”

짐바브웨의 상아 비축분[연합뉴스제공]
짐바브웨의 상아 비축분[연합뉴스제공]

앞서 7일 보츠와나, 나미비아, 잠비아, 짐바브웨 등 아프리카 남부 4개국 정상들은 보츠와나 북부 도시 카사네에서 회담을 열고 국제적으로 상아 무역을 금지한 현행 규제를 완화해 엄격한 통제 아래 거래할 수 있도록 국제사회에 대한 로비 활동을 벌이자는데 의견을 모았다.

이들은 상아 원자재를 '멸종위기에 처한 야생 동·식물의 국제거래에 관한 협약'(CITES)의 허가를 받은 상대와 거래할 수 있도록 완화하는 방안을 CITES에 제안했는데, 앞서 CITES은 1989년 모든 아프리카코끼리의 개체를 멸종 위기로 인해 상업적 거래가 전면 금지되는 '부속서 1항'에 포함시켜 상아 거래를 막은 바 있다.

이번 '코끼리 정상회담'을 개최한 보츠와나의 모크위치 마시시 대통령은 "남들이 우리 코끼리에 관해 토론하고 결정을 내리는 것을 더는 수수방관할 수 없다"고 목소리 높였다.

그는 회담에 참석한 3개국 정상에게 코끼리 발로 만든 의자를 선물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BBC는 상아 무역의 허용을 촉구하기 위한 강한 메시지라고 분석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