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산서 시너 공장 화재...시너의 위험성은?
경산서 시너 공장 화재...시너의 위험성은?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19.05.23 0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2일 오전 9시 40분께 경북 경산시 자인면 단북리 한 시너 공장에서 불이 나면서 인근 플라스틱 공장으로 옮겨붙어 2개 공장 건물 2개 동을 태워 3억 여 원의 재산피해(소방서 추산)를 낸 뒤 1시간여 만에 진화됐다.

이 과정에서 시너 공장 근로자 한 명이 2도 화상을 입고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경산의 한 시너 공장에서 불이나 2개 공장 건물 2개를 태워 3억 여원의 피해를 냈다.(연합뉴스 제공)

불이 나자 소방차 35대와 170여명의 인력이 출동해 진화에 나섰다.화재 진화 중 시너가 일부 폭발하면서 단북리 일대 민가에 한때 대피령이 발령됐지만, 다행히 불길이 민가로 확산하지는 않았으나 플라스틱 등 가연성 물질이 타면서 발생한 짙은 유독성 연기로 소방관들이 접근에 상당한 어려움을 겪었다.

불이 난 공장 주변으로 좁은 도로만 있어 소방차 접근에도 어려움이 있었다.

시너는 보통 미술 작업이나 도장할 때 도료의 점성을 낮추기 위하 사용하는 혼합용제로 쓰이나 독성 및 인화성으로 인해 취급시 주의해야하는 물질이다.

특히 본드, 부탄가스처럼 뇌세포를 파괴, 피부를 포함한 다른 부위에도 손상을 줘 사용 시 최대한 자제해야 하며, 부득이하게 사용할 경우 노출 시간을 최대한 줄이고 환기에 신경을 써야한다.

또한 시너는 강한 인화성 물질이기 때문에 불이 붙는다면 폭발력이 강해 주변에 큰 피해를 줄 수 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