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 압수수색, 이병천 교수 불법 복제견 실험 의혹 풀릴까?
서울대 압수수색, 이병천 교수 불법 복제견 실험 의혹 풀릴까?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19.05.22 0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일 경찰이 서울대를 압수수색했다.

이병천 서울대 수의대 교수의 '복제견 불법 실험'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경찰이 21일 서울대를 압수수색했다.

서울 관악경찰서 관계자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부터 약 2시간 동안 경찰은 서울대 수의대와 서울대 본부 내 연구윤리팀을 대상으로 압수수색을 벌였다. 

[연합뉴스제공]

경찰은 이날 압수수색에서 이 교수 연구팀의 실험 중 폐사한 복제견 '메이'와 관련된 서울대 내 연구 기록 등을 찾는데 주력한 것으로 전했졌다.

복제견 메이는 공항에서 농·수산물 탐지견으로 활동했지만 몇몇 동물단체에서 메이가 서울대 수의대 동물실험으로 폐사했다는 의혹이 제기됐고, 서울대는 논란이 일자 이 교수의 '스마트 탐지견 개발 연구'를 중단시켰다. 이 교수의 실험동물자원관리원 원장직 직무도 정지시켯다.

앞서 비글구조네트워크는 이 교수 연구팀이 동물보호법을 위반해 은퇴한 검역 탐지견을 실험하고 학대했다고 주장하며 이 교수를 동물보호법 위반 혐의로 검찰 고발했다.

검찰로부터 사건을 넘겨받은 서울 관악경찰서는 이 교수의 동물보호법 위반 의혹을 수사중에 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