뇌사판정 받은 40대, 환자들에게 장기 이식하고 떠나
뇌사판정 받은 40대, 환자들에게 장기 이식하고 떠나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19.05.21 17: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일 한국장기조직기증원에 따르면 고(故) 윤영식(46) 씨는 장기기증으로 4명의 환자를 살리고 하늘나라로 떠났다.

윤 씨는 지난 5월 16일 동료와 회식 중 옆자리 취객과 시비가 붙어 넘어지면서 머리를 부딪치는 사고를 당했다.

[한국장기조직기증원 홈페이지 캡처]
[한국장기조직기증원 홈페이지 캡처]

사고 직후 창원지역 병원에서 치료받았지만, 뇌사상태에 빠졌다.

윤 씨 가족은 윤 씨가 회복 불가라는 사실을 듣고 심장, 간, 좌우 신장 기증을 결심했다.

윤 씨의 기증 장기는 지난 18일 환자 4명에게 무사히 이식됐다.

한편 윤 씨 가족은 "다시는 볼 수 없는 사실이 믿기지 않지만 아픈 누군가를 살리고 떠난 게 아름다운 모습으로 기억될 것 같다"며 기증에 대한 의미를 부여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