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소액주주, "정부 낙하산 김종갑 한전 사장 즉각 사퇴하라"
한전 소액주주, "정부 낙하산 김종갑 한전 사장 즉각 사퇴하라"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19.05.21 0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전력 소액주주들이 적자를 내고 주주들에게 손해를 입혔다며 김종갑 사장의 사퇴를 촉구했다.

한국전력[015760] 소액주주들이 20일 한전이 정부의 탈원전 정책을 추종한 결과, 적자를 내고 주주들에게 손해를 입혔다며 김종갑 사장의 사퇴를 촉구했다.

한전소액주주행동은 이날 서울 강남구 한전 강남지사 앞에서 경영 개선 촉구 집회를 열었다.

기자회견하는 한전 소액주주 행동[연합뉴스제공]
기자회견하는 한전 소액주주 행동[연합뉴스제공]

소액주주행동은 "박근혜 정부 말기 12조원이던 당기순이익이 작년에는 1조원 적자가 됐다"며 "이는 탈원전 에너지 정책 때문이자 한전이 주주 이익은 도외시하고 정부 정책을 추종하는 하수인으로 전락했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올바르게 경영할 자질이 없다면 정부 낙하산으로 내려온 산업부 차관 출신 김종갑 한전 사장은 즉각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또 "한전이 천문학적 부채를 안고 있어 영업이익으로도 이자를 못 내는 참담한 상황인데도 이낙연 국무총리와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2022년까지 전기요금 인상이 없다고 수없이 얘기한다"며 "다음 세대에 천문학적 손실을 떠넘기겠다는 것"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탈원전으로 피해는 주주와 미래세대가 입게 되는 만큼 국민을 상대로 탈원전의 명확한 이유도 밝혀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들은 한전 경영진을 상대로 민형사상 소송도 제기할 계획이라고도 주장했다.

소액주주행동은 "대표이사와 경영진을 상대로 배임 혐의 등으로 소송을 제기하기 위해 주주들의 서명을 받고 있다"며 "국가 간 소송을 준비 중인 외국인 주주들도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소액주주행동은 한전 강남지사와 경영진의 서울 사무실이 있는 서초구 한전아트센터에서 무기한 집회를 열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한전 관계자는 "오늘도 성윤모 산업부 장관이 한전 적자에 따른 전기요금 인상은 고려하지 않고 있다고 분명히 밝힌 상황에서 뭐라 말하기가 곤란하다"며 "현재로선 마른 수건을 쥐어짜듯 내부적으로 비용절감 등 자구노력을 하는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한전은 최근 적자가 탈원전정책에 따른 것이 아니고 액화천연가스(LNG) 등 연료비 상승 때문이라는 점을 분명히 하고 있지만 그렇다고 요금 인상 등 사실상 정부 지원을 요구하는 주주들의 이익을 마냥 무시할 수도 없는 처지다.

공익성과 기업성을 같이 추구하는 시장형 공기업으로서 답답한 상황이라는 것이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