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집트 정부 폭탄테러 대응으로 테러리스트 12명 사살
이집트 정부 폭탄테러 대응으로 테러리스트 12명 사살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19.05.21 0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지시간으로 20일 AP, AFP통신 등 외신은 이집트 내무부가 수도 카이로와 인근 기자지역에서 테러리스트 12명을 사살한 것으로 발표했다고 전했다. 

내무부에 따르면 이집트 경찰은 이날 이슬람 극단주의 테러리스트들의 은신처 2곳을 급습한 뒤 이들의 무기를 압수하고 "테러리스트들이 국가의 혼란과 무질서를 초래할 일련의 공격을 준비하고 있었다"며 테러리스트들이 이슬람단체 무슬림형제단과 관련돼 있다고 주장했다.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무슬림형제단은 2013년 12월 이집트 정부에 의해 테러조직으로 지정된 단체로 이집트 경찰의 이번 작전은 하루 전 발생한 폭탄테러에 대한 대응으로 보고 있다. 

한편 지난 19일 기자지역에 건설 중인 이집트대박물관 근처에서 폭탄이 폭발하면서 관광버스 1대와 개인 승용차 1대가 파손돼 버스에 타고 있던 남아프리카공화국 관광객들을 포함해 17명이 다치는 테러가 발생한 바 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