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밴드' 안경벗은 홍이삭...오늘 여기서 '흑이삭'에 입덕
'슈퍼밴드' 안경벗은 홍이삭...오늘 여기서 '흑이삭'에 입덕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19.05.18 0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슈퍼밴드'의 홍이삭이 화제다.

17일 오후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슈퍼밴드' 2라운드에 등장한 박영진 팀은 반듯한 이미지였던 홍이삭이 강렬한 로커로 변신했다.

JTBC '슈퍼밴드' 방송화면 캡처
JTBC '슈퍼밴드' 방송화면 캡처

주로 감성적인 곡을 부르던 자연주의 보컬 홍이삭이 보컬과 건반을, 록 스피릿 넘치는 양지완와 김하진이 각각 건반 겸 기타, 베이스를 담당해 'Royals'(원곡: Lorde)를 선보였다.

이때 홍이삭은 트레이드마크인 동그란 안경을 벗고 강렬한 로커로 변신해 판정단과 시청자들의 이목을 끌었고, 시청자들은 이러한 홍이삭에게 '흑이삭'이라는 별명을 붙였다.

이날 심사를 맡은 이수현은 "세상에. 말도 안된다"라면서 "너무 깜짝 놀랐다. '홍이삭 씨가 오늘 어떻게 할까'라는 머릿속에 물음표가 많았다. 이 노래가 워낙 색깔이 강한데 편곡에 놀랐고 창법이 바뀐 것도 신기했다"고 극찬했다.

한편 홍이삭은 유재하 음악 경연 대회에서 동상을 받으며 자작곡으로 인정받은 뮤지션으로 미국의 명문 버클리 음악대학에 휴학중으로 알려진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