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뉴스] 35세 이상 고령 임신부, 건강한 출산을 하기 위한 방법은?
[카드뉴스] 35세 이상 고령 임신부, 건강한 출산을 하기 위한 방법은?
  • 보도본부 | 김아련 기자
  • 승인 2019.05.20 14: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김아련 / 디자인 김미양] 우리나라의 출산 연령이 점점 늦어지면서 고령, 고위험 산모들이 많아지고 있다. 통계청이 발표한 2017년 출생통계 자료에 따르면 전체 출산 중 35세 이상의 고령 산모의 비중은 29.4%에 달했다.

보통 35세 이상의 여성들이 임신을 하게 되면 고령임신이라 하는데 이 시기는 의학적으로 합병증과 기형 발생률이 증가하는 시기이다. 배란되는 난자의 질이 좋이 못하고 정자와의 수정이 원활하지 않거나 기형적인 수정란을 생성해 임신이 되지 않을 가능성이 있다.

고령 산모들의 임신율이 젊은 산모들에 비해 상대적으로 떨어지고 초기 유산율, 조산율 등이 높게 나타났지만 개인차가 있기 때문에 35세 이상의 고령 산모라 할 지라도 미리 다양한 검사를 통해 준비한다면 건강한 출산을 할 수 있다. 그렇다면 35세 이상의 고령 산모가 건강한 출산을 하기 위한 방법은 무엇일까?

첫째, 산전 검사를 통해 임신부와 맞는 임신 적정 시기를 찾아야 한다. 산전 검사는 검사항목이 정해진 것은 아니고 담당의가 먼저 진단한 후 개인의 상황에 따라 검사를 진행한다. 보통 자궁경부암 검사, 음파 검사, 혈액 검사, 소변 검사 등을 받는다.

특히 산모가 만성질환을 가지고 있다면 태아에게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 고혈압, 당뇨병 등의 만성질환이 있다면 태아 염색체 이상, 고혈압, 당뇨병, 조산, 저체중아 등의 안 좋은 임신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 때문에 임신 중 영향을 줄 수 있는 질병들에 대한 예방 접종을 미리 실시하는 것이 좋다.

둘째, 임신 초기에는 유산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산전 관리에 신경을 쓴다. 골고루 영양 섭취를 하고 규칙적인 운동을 하며 건강한 정신을 유지한다. 유산소 운동, 요가, 수영 등의 간단한 운동은 도움이 되지만 조산의 위험성이나 당뇨병, 임신중독증이 있다면 병원을 방문해 정확한 진단을 받고 운동을 해야 한다.

셋째, 건강한 생활 습관을 유지한다. 임신 중기 이후에는 영양소가 많이 필요하기 때문에 하루100~300kcal를 더 섭취하는 것이 좋다. 또 지나친 카페인 섭취, 음주, 흡연은 태아의 기형이나 유산을 유발할 수 있기 때문에 피해야 한다. 음주는 소량만으로도 기형을 유발할 수 있기 때문에 반드시 주의해야 한다.

그리고 엽산을 복용하는 것은 태아의 신경관결손증 발생을 낮출 수 있다. 하루에 30mg 이상의 철분제를 꾸준히 복용하는 것도 난산이나 합병증 발병 확률을 낮출 수 있다.

고령임신부의 아이가 반드시 허약체질로 태어나거나 조산의 위험이 있는 것은 아니다. 하지만 통계적으로 고령 임신부일수록 위험 요인들이 많아지기 때문에 미리 잘 대비해 적절한 몸 상태를 만들면 건강한 출산을 할 수 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