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긴장 완화로 ‘연평도 등대’ 재점등...남북 관계도 ‘환하게’ [지식용어]
남북 긴장 완화로 ‘연평도 등대’ 재점등...남북 관계도 ‘환하게’ [지식용어]
  • 보도본부 | 심재민 기자
  • 승인 2019.05.16 17: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심재민] 남북 간 긴장이 다소 완화되면서 지난 45년간 불을 밝힐 수 없었던 '연평도 등대'가 다시 불을 밝힌다.

16일 해양수산부는 연평도 해역 이용 선박의 안전을 위해 오는 17일 오후 7시 20분부터 연평도 등대를 재점등한다고 밝혔다.

연평도 등대는 인천 옹진군 연평면 해발 105m 지점에 세워진 높이 9.5m짜리 콘크리트 구조물로 1960년 3월 연평 해역 조기잡이 어선의 바닷길을 안내해주고 안전한 항해를 돕기 위해 첫 불을 밝혔다.

연평도 등대 [연합뉴스 제공]
연평도 등대 [연합뉴스 제공]

그러던 연평도 등대는 1970년대 이후 남북 간 군사 대치가 심화하면서 남침 간첩에게 지리정보를 제공할 수 있다는 이유 등으로 1974년에 운영을 중단했다. 이후에도 등대지기가 등대에 상주했으나, 1987년에 시설물을 완전히 폐쇄했다.

남북 대치 상황으로 재기능을 할 수 없었던 연평도 등대. 그런데 지난해 4·27 판문점 선언, 9월 평양공동선언, 9·19 군사합의 등을 거치며 남북 간 군사 긴장이 완화되면서 연평도 등대 복원이 논의된 것이다. 그리고 올해 3월 정부가 서해 5도 어업인의 숙원이던 어장 확대 및 야간 조업시간 연장을 결정하면서 등대 복원도 본격적으로 추진됐다.

재점등 한 연평도 등대는 바다에 나가 조업을 하다 일몰 30분 이내 이를 정리하고 육지로 돌아오는 어선 등을 위해 일몰 시각부터 다음날 일출 시각까지 15초에 1번 연평 해역에 불빛을 비춘다.

해수부는 국방부 등과 협의를 거쳐 남북관계 특수성을 고려해 등대 불빛이 발사되는 각도와 도달 거리를 연평어장으로만 제한했다. 아울러 유사시 군이 원격으로 등대를 소등할 수 있도록 안전장치도 마련했다.

오는 17일 재점등 기념식에서는 연평도 등대 마지막 근무자인 김용정 전 등대 소장에게 감사패를 전달하는 행사도 함께 열린다. 김 전 소장은 1973년부터 2년간 연평도 등대에서 근무한 바 있기 때문에 뜻 깊은 자리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문성혁 해수부 장관은 "연평도 등대가 비추는 불빛이 연평어장과 인근 해역에서 조업하는 선박의 안전을 지켜주고 경제 번영을 돕는 희망의 불빛이 되길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닫기